'러시아 귀화' 랍신, 한국 바이애슬론 사상 첫 세계선수권 '금'

 
 
기사공유
귀화 선수 랍신의 한국바이애슬론 사상 첫 세계선수권 금메달. /사진=뉴스1(대한바이애슬론연맹 제공)
러시아 출신 귀화 선수인 티모페이 랍신(31·대한바이애슬론연맹)이 한국 바이애슬론 역사상 처음으로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랍신은 23일(현지시간) 벨라루스 라우비치에서 열린 2019 국제바이애슬론연맹(IBU) 하계 세계 선수권대회 슈퍼 스프린트 결승에서 14분7초06으로 1위를 차지했다. 14분22초1를 기록한 2위 클레멘 바우어(슬로베니아)와 약 15초 격차를 벌렸다.

올림픽 당시 귀화한 바이애슬론 대표팀은 4명 중 2명이 한국을 떠났다. 그럼에도 랍신은 안나 프롤리나와 함께 태극마크를 달고 대회에 나서고 있다.

한편 2018 평창올림픽 당시 한국에 귀화한 랍신은 올림픽 남자 10km 스프린트 종목에서 16위로 역대 최고 성적을 올린 바 있다.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1.52상승 11.1718:03 09/20
  • 코스닥 : 649.07상승 3.3618:03 09/20
  • 원달러 : 1188.00하락 5.618:03 09/20
  • 두바이유 : 64.28하락 0.1218:03 09/20
  • 금 : 64.28상승 1.0518:03 09/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