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가 상한제 효과… 서울 재건축 아파트 19주만에 '하락세'

 
 
기사공유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정부가 오는 10월 민간택지의 분양가 상한제 도입을 공식화한 가운데 서울 재건축 아파트 값이 19주만에 하락세로 돌아섰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값은 전주 대비 0.02% 올랐고 재건축이 0.03% 떨어서 하락세로 전환했다. 하지만 일반 아파트는 0.03% 올라 전주 대비 상승 폭이 늘었다. 신도시와 경기 및 인천 등의 매매가격은 강보합을 기록했다.

서울은 ▲금천(0.10%) ▲양천(0.10%) ▲구로(0.09%) ▲강동(0.06%) ▲노원(0.05%) ▲영등포(0.05%) ▲관악(0.03%) 등 비강남권을 중심으로 올랐다. 강남권 주요 재건축 단지들은 하락했으나 일반 아파트를 중심으로 상승세가 유지된 탓이다.

신도시는 ▲중동(0.03%) ▲동탄(0.03%) ▲광교(0.02%) ▲위례(0.02%) 등이 상승했지만 ▲일산(-0.02%)이 하락했다. 경기·인천의 경우는 ▲광명(0.06%) ▲부천(0.06%) ▲안양(0.04%) ▲의왕(0.04%) ▲용인(0.03%) ▲과천(0.02%) 순으로 상승했다. 반면 ▲파주(-0.08%) ▲이천(-0.05%) ▲고양(-0.03%) ▲광주(-0.02%) 등은 하락했다.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74상승 11.5412:51 09/16
  • 코스닥 : 636.06상승 5.6912:51 09/16
  • 원달러 : 1183.50하락 7.512:51 09/16
  • 두바이유 : 60.22하락 0.1612:51 09/16
  • 금 : 58.36하락 0.9612:51 09/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