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엔 없는 '빨간불 우회전', 보행자 사고 키운다

 
 
기사공유
/사진=뉴스1
국내에 적용 중인 우회전 통행법이 보행자 사고 위험성을 키운다는 분석이 나왔다. 미국과 캐나다를 제외하고 모든 국가가 적신호 시 우회전을 금지하고 있다. 국내에도 이를 금지하거나 최소한 일시정지를 의무화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삼성화재 부설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는 24일 국내 신호교차로 통행방법을 국제기준과 비교하는 내용이 담긴 ‘우회전 통행방법 개선 필요성’을 발표했다.

해당 분석에 따르면 국내 교통안전 수준은 경제협력개발기수(OECD) 회원국 중 하위권이다. 인구 10만명당 교통사고의 경우 한국이 8.4명으로 35개국 중 네번째로 많다. OECD 회원국 평균과 비교하면 약 1.5배 높은 것이다.

특히 보행 중 교통사고 사망자 비율은 39.9%로 OECD 회원국 중 가장 높다. 회원국 평균치와 비교하면 무려 2배다. 2017년 기준 통행 상태별 보행사상자 현황을 보면 사망자 55.9%가 도로횡단 상황에서 발생했다. 국내 교차로 사고의 경우 17.3%가 우회전 차량에 의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현재 한국은 적신호 시 우회전을 허용하는 몇 안되는 국가다. 국제 규정은 적신호 시 방향에 상관없이 무조건 진행을 금지하고 있다.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059.21하락 3.0111:06 09/17
  • 코스닥 : 642.47상승 3.8811:06 09/17
  • 원달러 : 1187.90상승 4.811:06 09/17
  • 두바이유 : 69.02상승 8.811:06 09/17
  • 금 : 63.88상승 5.5211:06 09/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