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여인숙 화재' 60대 용의자 혐의부인… "여성 만나러 온 것"

 
 
기사공유

/사진=뉴스1
전북 전주의 한 여인숙에 불을 질러 3명을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를 받고 있는 A씨(62)가 무죄를 주장했다.

A씨는 24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전주지법에 모습을 드러냈다.

청록색 모자와 하얀색 마스크 등으로 얼굴을 가린 A씨는 “변호사를 선임해 재판에서 무죄를 밝힐 것”이라며 “인근 여인숙에 알고 있는 성매매 여성을 만나기 위해 온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주 완산경찰서는 지난 23일 A씨에 대해 현주건조물방화치사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0.73상승 8.418:03 09/18
  • 코스닥 : 645.12상승 0.8418:03 09/18
  • 원달러 : 1191.30상승 0.618:03 09/18
  • 두바이유 : 64.55하락 4.4718:03 09/18
  • 금 : 67.53상승 3.65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