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호, 밀워키 계약 불발 가능성… 비자문제 발목잡나

 
 
기사공유

강정호. /사진=뉴시스
피츠버그 파이리츠에서 방출된 강정호(32)가 비자 문제로 밀워키 브루어스 입단에 제동이 걸렸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밀워키 저널 세티널의 톰 하우드리코트 기자는 24일 SNS를 통해 “밀워키가 강정호 영입을 시도했으나 비자문제로 계약이 이뤄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힌 것.

미국 메이저리그 피츠버그 파이리츠 소속이던 강정호는 올 시즌 65경기에 출전해 타율 0.169, 홈런 10개, 타점 24점으로 부진했다. 결국 피츠버그는 강정호를 이달 초 방출했다.

강정호는 방출된 이후 새출발을 꾀했다. 이런 가운데 밀워키 산하 마이너리그 트리플A 구단 샌안토니오미션스에 합류하게 됐다. 실제 미국 언론 등은 훈련 장면을 공개하기도 했다.

하우드리코트 기자는 “마이너리그 시즌이 얼마 남지 않았고 올 시즌 내로 계약이 이뤄지진 않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계약불발 이유는 비자 때문이다. 강정호는 2016년 시즌을 끝내고 한국에 돌아와 음주 뺑소니 사고를 일으켰고 미국 비자 발급에 제한을 받아왔다.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81하락 1.4110:53 09/17
  • 코스닥 : 642.67상승 4.0810:53 09/17
  • 원달러 : 1187.40상승 4.310:53 09/17
  • 두바이유 : 69.02상승 8.810:53 09/17
  • 금 : 63.88상승 5.5210:53 09/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