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제보자' 김상교, 신변보호 한달 더 연장

 
 
기사공유
버닝썬 제보자 김상교. /사진=장동규 기자
경찰이 클럽 버닝썬 사건의 최초 신고자인 김상교(28)씨에 대한 신변보호 기간을 연장한다.

24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최근 김씨와 그의 어머니에 대한 신변보호 기간을 한달 더 연장하기로 했다.

김씨는 신변보호 기간 종료 전에 연장을 신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지난달 25일부터 김씨의 요청을 받아 주거지 주변 순찰 강화 및 비상호출용 스마트워치 제공 등 신변보호에 나섰다.

한편 김씨는 지난해 11월24일 버닝썬에서 폭행사건에 연루된 뒤 경찰과 클럽 직원의 유착관계 등을 주장해온 인물이다.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0.35상승 9.6218:01 09/19
  • 코스닥 : 645.71상승 0.5918:01 09/19
  • 원달러 : 1193.60상승 2.318:01 09/19
  • 두바이유 : 63.60하락 0.9518:01 09/19
  • 금 : 63.23하락 0.0718:01 09/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