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의조, 드디어 터진 리그앙 데뷔골… ‘환상의 오른발슛’

 
 
기사공유
사진=뉴시스 DB.

황의조(27·지롱댕 보르도)가 프랑스 무대 데뷔골을 터뜨렸다.

황의조는 25일(한국시각) 프랑스 디종 스타드 가스통 제라르서 열린 ’2019-20 프랑스 리그앙‘ 3라운드 디종과의 원정경기에 선발 출전해 데뷔골에 성공시켰다.

홍의조는 전반 11분 사무엘 칼루의 패스를 받아 패널티박스 밖에서 발재간을 보인 뒤 환상의 오른발 감아차기로 골을 성공시켰다.

지난 11일 앙제, 18일 몽펠리에전에 이어 3경기 연속 선발 출전 기회를 잡은 황의조가 3경기 만에 리그앙 데뷔골을 기록했다. 보르도는 황의조의 선제골에 힘입어 2:0 승리를 기록, 시즌 첫 승을 거뒀다.

데뷔골을 터뜨린 황의조는 다음달 1일 열리는 리그 4라운드 올림피크 리옹전에 출전이 예상된다.
 

장우진 jwj17@mt.co.kr

머니S 금융증권부 장우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63상승 16.7909:27 10/22
  • 코스닥 : 652.99상승 3.8109:27 10/22
  • 원달러 : 1171.70하락 0.309:27 10/22
  • 두바이유 : 58.96하락 0.4609:27 10/22
  • 금 : 59.38하락 0.3209:27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