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초대형 방사포 발사… “계획 지표에 도달”

 
 
기사공유
북한이 24일 함경남도 선덕 일대에서 발사한 발사체에 대해 새로 연구개발한 초대형 방사포라며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하에 시험사격이 성공적으로 진행됐다고 25일 밝혔다. /사진=로동신문

북한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아래 신형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에 성공했다고 25일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은 “국방과학기술자와 군수공업부문 노동계급이 세계 최강의 우리식 초대형 방사포를 연구 개발하는 기적을 창조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시험사격을 통해 초대형 방사포 무기 체계의 모든 전술기술적 특성이 계획된 지표에 정확히 도달했다”고 보도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젊은 국방과학자들이 한번도 본적 없는 무기체계를 단번에 성공시키는 큰일을 해냈다”고 평가했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한은 전날 오전 함경남도 선덕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쏘아올렸다. 발사체의 최고 고도는 97㎞, 비행거리는 380여㎞, 최대 비행속도는 마하 6.5 이상으로 탐지됐다.

북한은 지난달 31일과 지난 2일에도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했다. 북한은 이에 대해 ‘대구경 조종 방사포’라고 밝혔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7.52상승 7.1714:04 09/20
  • 코스닥 : 648.78상승 3.0714:04 09/20
  • 원달러 : 1190.30하락 3.314:04 09/20
  • 두바이유 : 64.40상승 0.814:04 09/20
  • 금 : 63.23하락 0.0714:04 09/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