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짊어진 짐 함부로 내려놓을 수 없다”… 자진사퇴 안할 듯

 
 
기사공유
/사진=뉴스1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25일 딸의 대학 및 대학원 입학 과정 논란에 고개를 숙였다. 하지만 “제가 짊어진 짐을 함부로 내려 놓을 수 없다”며 정면 돌파 의지를 밝혔다.

조 후보자는 이날 10시45분 서울 종로구 적선동 출입국관리사무소 세종로 출장소에서 “개혁주의자가 되기 위해 노력했지만 아이 문제는 철저하지 못했고 안이한 아버지였음을 겸허히 고백한다”며 “많은 국민들과 청년들의 마음에 상처를 줬다. 국민의 목소리를 새겨듣고 제 자신을 채찍질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조 후보자는 “권력기관 개혁이라는 정부, 국민의 뜻과 대통령님의 국정철학을 반드시 지키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 짊어진 짐을 함부로 내려놓을 수 없다”며 자진사퇴는 하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했다.

이어 조 후보자는 “지금 할 수 있는 일은 국민 앞에서 모든 의혹을 말씀드리고 인사청문회에서 꾸지람을 가슴 깊이 새기겠다”고 덧붙였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40.92상승 16.8318:03 11/12
  • 코스닥 : 665.14상승 3.7718:03 11/12
  • 원달러 : 1160.80하락 618:03 11/12
  • 두바이유 : 62.18하락 0.3318:03 11/12
  • 금 : 61.15상승 0.2718:03 11/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