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신내·온수·서부면허시험장 일대 124만㎡ 개발된다

 
 
기사공유
서부면허시험장 일대 개발예정지. /사진=뉴스1

서부운전면허시험장, 연신내‧불광지역, 온수역세권 일대 등 세 곳이 서울의 ‘신전략거점’으로 선정돼 본격 개발된다.

서울시는 상대적으로 저개발된 세곳을 미래 성장 동력과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균형발전을 선도할 새로운 전략거점으로 선정했다고 25일 밝혔다.

세 곳은 시설 노후화와 이용자 감소로 개발 필요성이 제기되는 서부운전면허시험장 일대 약 10만㎡와 주거지 중심의 연신내‧불광지역 약 60만㎡, 서울 서부 관문지역인 온수역세권 일대 약 54만㎡ 등 총 124만㎡ 부지다.

서울시는 다음달 3개 사업대상지별 개발방향과 구체적 실현전략 마련을 위한 기본구상(안) 수립절차에 착수한다. 지역 특성에 맞는 전략, 개발 가이드라인, 사업성 분석, 개발계획안, 단계적 실행방안 등을 포함해 2021년까지 수립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기본구상(안)이 도출되면 ‘2040서울플랜’, ‘생활권계획’ 등 상위‧관련 법정계획과 정합성을 유지하는 가운데 추진될 수 있도록 구체적인 실행플랜을 마련해나간다는 계획이다.

3개 대상지는 지역거점으로서 역할 수행이 가능한 일정규모의 부지(10만㎡ 이상)들로 선정했다. 지난 2년여에 걸쳐 대규모 이전 대상지, 기능 폐지 및 축소 등 용도전환이 필요한 부지, 복합개발가능지 등을 조사‧분석해 후보군을 추리고 도시계획‧산업 분야 전문가 자문과 자치구 협의 등 충분한 의견수렴 절차를 거쳤다.

각 대상지는 개발의 필요성, 효과성, 실현가능성을 중점적으로 고려해 선정됐다. 이와 함께 각 대상지에 대한 산업생태계 분석, 거버넌스 적용방안, 사업유형, 단계별 관리방안 등을 함께 제시해 발전 기본구상 마련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된다.

연신내 불광 지역 개발예정지. /사진=뉴스1

서부운전면허시험장의 이전, 폐지, 축소에 따른 각각의 기본구상과 전략적 도입시설, 개발규모, 사업성 분석 및 실행화 방안 등을 포함하는 밑그림을 그린다는 계획이다. 연신내·불광지역 일대는 혁신 창조산업 활성화를 위한 선제적인 개발방향을 마련한다는 목표로 기존 지구단위계획과 밀접하게 연계해 GTX-A 노선을 고려한 역세권 개발, 인근 고양시 등과 상호보완적 산업기능 도입을 충분히 검토한다는 계획이다.

온수역세권 일대에 대해 서울시는 대규모 가용부지인 동부제강 이적지, 럭비구장, 공영차고지 등에 대한 개발 가이드라인과 지역에 기여하는 공공시설물 확보방안, 항동기찻길 활용방안, 광명시와 접한 온수산업단지와의 합리적 연계 방안 등 구체화된 개발계획안을 수립한다.

김선순 서울시 지역발전본부장은 “지난 2년 간의 용역을 통해 산업‧일자리 파급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되는 3곳을 선정했다”며 “지역 특성에 맞는 전략을 수립해 상대적으로 저개발된 서북‧서남권의 균형발전을 이끌고 일대 산업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은 물론 주거‧문화적 편의성 증가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9.44상승 6.9914:42 11/14
  • 코스닥 : 660.38하락 1.4714:42 11/14
  • 원달러 : 1170.30상승 2.514:42 11/14
  • 두바이유 : 62.37상승 0.3114:42 11/14
  • 금 : 61.48하락 0.6814:42 11/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