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준, 왓쳐 종영 소감 “김영군으로 사는 동안 행복했다”

 
 
기사공유
/사진=판타지오

배우 서강준이 25일 마지막 방송을 앞둔 OCN 토일 오리지널 ‘WATCHER’(이하 왓쳐)의 종영소감을 밝혔다.

서강준은 이날 소속사 판타지오의 SNS채널을 통해 왓쳐의 대본을 들고 있는 모습과 함께 소감을 공개했다. 서강준은 “그동안 왓쳐를 사랑해주시고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며 “김영군으로 살아가는 동안 함께 고생한 감독님, 작가님, 스태프, 동료배우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많은 분께서 넘치는 사랑을 보내주셔서 정말 행복했다”고 덧붙였다.

서강준은 왓쳐에서 살인사건을 목격한 순경 ‘김영군’으로 분해 열연했다. 그는 뜨거운 심장과 트라우마를 동시에 지닌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한편 왓쳐의 마지막 방송은 25일 오후 10시20분 전파를 탄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1.52상승 11.1718:03 09/20
  • 코스닥 : 649.07상승 3.3618:03 09/20
  • 원달러 : 1188.00하락 5.618:03 09/20
  • 두바이유 : 64.28하락 0.1218:03 09/20
  • 금 : 64.28상승 1.0518:03 09/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