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꼴’ 조롱 변상욱 앵커 발언 후폭풍

 
 
기사공유
/사진=변상욱 앵커 트위터 캡처

변상욱 YTN앵커의 ‘수꼴’ 발언의 후폭풍이 거세다. 야당과 시민단체가 변 앵커의 방송하차를 요구하면서 사태가 확산 중이다.

사법시험준비생모임(이하 사준모)은 25일 성명서를 내고 “조 후보자의 자녀입시 특혜가 수꼴과 종북으로 나뉘는 정치 성향으로 결정되는 문제인가”라며 “변 앵커는 현재 방송중인 모든 프로그램에서 자진 하차하라”고 주장했다.

변 앵커는 하루 전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입학비리 의혹을 규탄하는 한 청년의 발언을 두고 “반듯한 아버지가 없어서 수꼴 마이크를 잡았다”며 “이래저래 짠하다”고 조롱했다. 해당 글이 논란이 되자 변 앵커는 글을 삭제했다.

이어 그는 “젊은 세대가 분노하면 의견을 경청하고 정책과 청문회에 반영해야 한다”며 “다만 다만 당명을 감추고 주관하거나 종북몰이 연장선상에 있는 집회에 학생을 올리는 건 반대다”라며 스스로를 변호했지만 사태는 진정되지 않는 모습이다.

사준모는 “조국 후보자의 자녀입시 문제는 정치 성향이 아니라 대한민국의 상식이 무너졌다는 시각으로 접근해야 한다. 청년들의 분노는 바로 상식이 무너진 우리 사회의 자괴감과 허탈함”이라고 지적했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1.52상승 11.1723:59 09/20
  • 코스닥 : 649.07상승 3.3623:59 09/20
  • 원달러 : 1188.00하락 5.623:59 09/20
  • 두바이유 : 64.28하락 0.1223:59 09/20
  • 금 : 64.28상승 1.0523:59 09/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