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훈련 두고 日 “유감” vs 靑 “우리 영토에서 하는 훈련”

 
 
기사공유
/사진=뉴스1

우리 군이 25일부터 이틀간 실시하는 독도 방어 훈련 ‘동해 영토수호 훈련’에 일본 정부가 강력하게 항의했지만 정부는 이를 “독도는 우리 영토”라며 일축했다.

일본 외무성 가나스가 겐지 아시아대양주 국장은 김경한 주일 한국대사관 차석공사를 초치해 “독도는 역사적 사실에 비추어도, 국제법상으로도 일본의 고유영토”라며 “한국군의 훈련은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으며 매우 유감”이라고 말하며 훈련 중단을 요구했다.

외교부는 이와 관련 “일본 측이 외교 경로를 통해 영토수호훈련에 대해 항의했으나 우리는 이를 일축했다”며 “독도는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우리 고유의 영토인 바 독도에 대한 일본의 부당한 주장에 대해서는 앞으로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육해공군은 독도와 울릉도 인근 해상에서 ‘동해 영토수호 훈련’을 실시했다. 이 훈련은 당초 지난 6월 실시될 예정이었으나 그간 한일관계를 고려해 연기됐다. 하지만 최근 일본이 경제보복조치를 시행하고 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하면서 정부는 이번 훈련을 진행키로 했다.

이번 훈련에서는 예년보다 두배 이상의 전력이 투입된 것으로 알려졌다. 사상 처음 7600톤급 이지스함인 ‘세종대왕함’도 이번 훈련에 참가했다.

아울러 이날 오후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번 훈련은 그야말로 우리 주권과 영토를 수호하기 위한 것”이라며 “그 이상은 답을 드릴 게 없다”고 일축했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1.52상승 11.1718:03 09/20
  • 코스닥 : 649.07상승 3.3618:03 09/20
  • 원달러 : 1188.00하락 5.618:03 09/20
  • 두바이유 : 64.28하락 0.1218:03 09/20
  • 금 : 64.28상승 1.0518:03 09/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