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김희철 집, 레드+화이트의 조화… "깔끔의 정석"

 
 
기사공유
김희철 집./사진=미우새 방송캡처

슈퍼주니어 김희철의 일상이 공개됐다. 지난 25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새롭게 합류한 김희철의 일상이 공개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김희철과 김희철 어머니는 제작진과 인터뷰를 통해 합류 소식을 전했다. 김희철은 "엄마를 데뷔하고 처음으로 방송에 모셨다. 내가 더 긴장된다"라며 불안해했고, 김희철 어머니 역시 긴장한 상태였다.

김희철은 칭찬을 해달라고 부탁했고, 김희철 어머니는 "인기도 많고 팬도 많다. 제가 잘 생기게 낳긴 한 거 같다"라며 자랑했다. 이어 김희철은 "얼굴 말고 성격도 자랑해달라"라며 만류했고, 김희철 어머니는 "성격 자랑할 게 있을까 모르겠다"라며 솔직한 입담을 과시했다.

이어 김희철의 집이 공개됐고, 빨간색 가구를 제외하고 하얀색으로 톤을 맞춘 인테리어로 눈길을 끌었다.

이에 서장훈은 "(성격이) 굉장히 깔끔하다. 집에 누구 들이는 것도 싫어하고. 그래서 이걸 한다고 해서 놀랐다"라며 의아해했고, 신동엽은 "우리 제작진이 가서 카메라도 설치고 해야 한다. (김)희철이 성격에 쉽지 않다"라며 공감했다.

이어 김희철은 반려견 기복과 함께 공놀이를 하며 TV를 시청했다. 김희철은 50부작 중국 드라마 '의천도룡기'를 봤고, 평소 드라마 시청을 좋아한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김희철은 요리를 하지 않고 배달 음식으로 끼니를 해결했고, 식사를 하면서 게임에 몰입했다. 서장훈은 "서른일곱 살인 애가 열일곱 살이 할만한 일을 한다"라며 너스레를 떨었고, 김희철 어머니는 "공부도 안 하는 애가 시험 기간이 제일 좋았다고 하더라. 일찍 끝나고 게임할 수 있어서"라며 맞장구쳤다.

또 김희철은 지인들과 게임을 통해 대화를 나눴고, "나 오늘 4시까지 밖에 못한다. 오늘 '인기가요' 있지 컴백 무대 봐야 한다"라며 선언했다. 그러나 김희철은 게임을 하느라 시간이 가는 줄 몰랐고, 결국 컴백 무대를 보지 못한 채 게임을 계속 했다.

서장훈은 김희철이 천생 연예인이라며 "가장 연예인처럼 산다"고 치켜세웠으나, 어머니는 "저게 연예인처럼 사는 거냐"고 한숨을 내쉬어 웃음을 자아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2.21상승 1.8609:55 09/20
  • 코스닥 : 648.07상승 2.3609:55 09/20
  • 원달러 : 1193.50하락 0.109:55 09/20
  • 두바이유 : 64.40상승 0.809:55 09/20
  • 금 : 63.23하락 0.0709:55 09/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