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전 막차 분양 타볼까

 
 
기사공유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스1 DB
오는 10월 서울을 비롯한 투기과열지역을 대상으로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가 본격 시행될 예정인 가운데 시행 이전에 공급 예정인 재개발·재건축(정비사업) 아파트에 관심이 쏠린다.

26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10월 이전까지 응암2구역을 비롯해 거여, 홍제, 사당 등에서 정비사업 물량이 쏟아질 예정이다.

은평구 응암동 응암2 재개발 구역에서는 ‘녹번역 e편한세상 캐슬 2차’가 이달 말 공급될 예정이다. 단지는 총 2569세대 규모며 지난 2017년 일반분양 한 1차분은 계약 2주만에 모든 가구가 완판된 바 있다. 이번 2차 일반분양 물량은 118세대로 소비자들의 선호도 높은 전용면적 44㎡, 59㎡ 소형 타입으로만 구성된다.

송파구 거여동 거여2-1 재개발 구역에서는 ‘송파 시그니처 롯데캐슬’이 공급된다. 규모가 1945세대에 달하며 이중 일반에게는 745세대가 분양예정이다. 2017년 거여2-2 재개발 구역에서 아파트(e편한세상 송파 파크센트럴)가 공급된 이후 2년여 만에 새 아파트라 지역 내 기대감이 높다.

서대문구 홍제동 1주택 재건축 사업인 ‘서대문 푸르지오 센트럴파크’도 공급 예정이다. 이 단지는 총 832세대 규모로 이중 49~75㎡ 320세대가 일반분양 된다.

이밖에 최근 몇 개월간 분양이 연기됐던 동작구 사당동 사당3구역 재건축아파트인 ‘이수 푸르지오 더 프레티움’은 분양 일정에 돌입했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 팀장은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시행을 앞두고 서울 정비사업 아파트 공급이 차일피일 미뤄질 가능성이 높아진 상태”라며 “이런 분위기 속에서 10월 이전에 분양하는 아파트는 희소성은 물론 전매제한 기간에 있어서도 장점이 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한편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시행 이후 분양되는 아파트의 경우 전매제한 기간이 최소 5년에서 최장 10년까지 늘어날 예정이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2.33상승 0.1118:01 09/17
  • 코스닥 : 644.28상승 5.6918:01 09/17
  • 원달러 : 1190.70상승 7.618:01 09/17
  • 두바이유 : 69.02상승 8.818:01 09/17
  • 금 : 63.88상승 5.5218:01 09/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