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뉴캐슬에 0-1 충격패… 손흥민은 풀타임 소화

 
 
기사공유
26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라운드 뉴캐슬전에서 복귀전을 치른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왼쪽). /사진=로이터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출장정지 징계 이후 그라운드에 복귀했다. 그러나 소속팀의 패배를 막진 못했다.

토트넘은 26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라운드 뉴캐슬 유나이티드전에서 0-1 패배를 당했다. 지난 2라운드 맨체스터 시티(맨시티) 원정에서 무승부를 거뒀던 토트넘은 이날 전까지 전패를 기록 중이었던 뉴캐슬에 덜미를 잡히며 승점을 추가하지 못했다.

무려 80%의 점유율을 가져간 토트넘은 총 슈팅 17개를 때렸으나 공격에서의 날카로움과 세밀함이 떨어지면서 득점을 만들어내진 못했다. 여기에 루카스 모우라가 전반 종료 직전과 후반 36분 결정적인 찬스를 놓치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반면 뉴캐슬은 전반 27분 크리스티안 아추의 로빙패스를 받은 조엘링턴이 깔끔하게 마무리하면서 승리까지 챙겼다. 이번 여름 이적시장에서 뉴캐슬 역대 최고 이적료인 4400만유로(약 590억원)로 이적한 조엘링턴의 EPL 데뷔골이기도 했다.

한편, 지난 시즌 본머스와의 리그 37라운드에서 퇴장 조치를 당하며 3경기 출장정지 징계를 받았던 손흥민은 이번 뉴캐슬전에서 복귀전을 치렀다. 이날 왼쪽 2선으로 출전한 손흥민은 유효 슈팅 2회를 기록하는 등 뉴캐슬의 골문을 위협했으나 결과를 만들어내진 못했다.

손흥민은 전반 32분에 때린 발리 슈팅은 뉴캐슬 골키퍼 마르틴 두브라브카에 막혔으며 전반 39분에는 돌파 후 페널티 박스 부근에서 오른발 슈팅을 때렸으나 골문 쪽을 벗어났다.

한편, 기대를 모았던 뉴캐슬의 기성용은 이날 경기에 나서지 못하면서 ‘코리안 더비’는 아쉽게 무산됐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1.52상승 11.1718:03 09/20
  • 코스닥 : 649.07상승 3.3618:03 09/20
  • 원달러 : 1188.00하락 5.618:03 09/20
  • 두바이유 : 64.28하락 0.1218:03 09/20
  • 금 : 64.28상승 1.0518:03 09/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