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은, 이도현과 저승행… 여진구 '오열'

 
 
기사공유
이지은 이도현. /사진=tvN '호텔 델루나' 방송화면 캡처

여진구가 이도현과 저승길로 떠난 이지은을 그리워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tvN '호텔 델루나'에서는 고청명(이도현 분)과 저승길에 나선 장만월(이지은 분)을 기다리는 델루나 직원들과 구찬성(여진구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만월은 삼도천에서 돌아온 찬성이 고청명일지도 모른다는 사실을 느꼈다. 이 사실에 만월이 혼란스러워 하는 사이 마고신이 월령수 정원으로 찾아왔다. 마고신은 만월에게 "너는 그를 만났지 않았냐"며 "회피할 수 없다. 그 자는 이미 네 곁에 와 있다. 이제야 이걸 전하게 되는 구나"라며 달 모양을 한 장식구를 전했다.

이에 만월은 "그 사람이 구찬성이냐"라고 물었고 마고신은 "받아들일 수 있겠냐"며 "그자가 오면 죽여 없애고 스스로 자멸하겠다고 하더니 이제야 망설이는 거냐"고 되물었다. 이에 만월은 "그래서 구찬성이냐고"라며 "내가 천년이 넘게 미워하던 사람을 이제 겨우 사랑하게 된 사람이기 때문에 포기하라는 거야"라고 분노했다.

이후 만월은 구찬성을 고청명으로 확신했고 그를 죽이는 상상까지했다. 하지만 만월은 자신이 찬성을 죽일 수 없다는 사실을 알고 설지원에게 마고신으로부터 받은 자신의 원한이 깃든 장식구를 건네며 악귀가 되라고 했다. 악귀가 되면 힘을 보탠 자도 함께 소멸해야하는 상황. 모든 사실을 알고도 만월은 설지원에게 장식구를 내주었고, 이 사실을 알게 된 찬성은 설지원에게서 장식구를 빼앗았다.

만월이 설지원에게 장식구를 건넨 사실을 안 마고신은 "정녕 네가 날 여기까지 오게 하는 구나"라며 호통을 쳤고 그때 찬성이 나타나 "장식구를 가져왔다. 소멸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만월은 "그냥 죽여"라며 찬성을 바라봤다.

찬성은 "당신이 기다리는 그 자는 진짜로 와 있다. 여기까지 왔으면 피로 물든 달에 어떤 일이 있었는지 들어라. 그래야 당신이 비워질 수 있다"고 말했고, 만월은 찬성이 청명이 아니란 사실을 알게 됐다.

마고신은 만월에게 "넌 그동안 단 한번도 그 사람 이름을 부르지 않았다. 이름을 부르면 그 자가 나타날 거야"라고 가르쳐줬다. 만월은 그제서야 "지금까지 여기 있었던 거냐. 그럼 제대로 모습을 보여봐. 고청명"이라고 그의 이름을 불렀다. 그 순간 고청명이 모습을 보였다.

만월은 청명에게 "너는 마지막 순간에 날 지켜보겠다고 했지. 월령수에 묶여 있는 동안 너는 그말에 묶여 떠나지 못했구나"라며 "나는 다 비워진 거 같으니 그러니 너도 그만 해라"라고 말했다.

청명은 "이것이 진정 우리의 마지막이구나"라고 말했고 이지은 역시 "마지막이야"라며 눈물을 보였다. 청명이 떠나자 만월이 손에 쥐고 있던 장식구도 사라졌다.

마고신은 반월에게 반딧불이를 보여주며 "저승까지 갈 힘이 없다. 이대로 되면 소멸해 다음 생을 살 수도 없을 것이니 그리 되지 않도록 네가 그를 보내줘라. 그것이 네가 이곳에서 치를 마지막 죗값이다"고 말했다. 이에 만월은 반딧불이, 고쳥명과 함께 삼도천을 건넜다.

그러나 한달이 지나도 만월은 호텔로 돌아오지 않았다. 찬성은 "기다리고 있으라"는 만월의 모습을 떠올리며 빨리 오길 바랐다. 델루나 직원들 역시 사신에게 "다른 사장님이 오시는 건 결사 반대다. 사장님을 돌아오게 해달라"며 "구 지배인님을 두고 오지 않을 사람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사신은 "오고 안 오고는 만월이 선택이다. 하지만 저승길에 발을 딛었다면 이곳에서의 기억을 다 털고 가장 먼 길을 따라 다리를 건널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에 델루나 식구들은 "그래서 꽃이 다 진 건가"라며 "정말 장만월은 진짜 죽었나 보네"라고 허망해했다.

찬성은 만월과 함께했던 시간들을 떠올렸고 이내 오열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2.33상승 0.1118:01 09/17
  • 코스닥 : 644.28상승 5.6918:01 09/17
  • 원달러 : 1190.70상승 7.618:01 09/17
  • 두바이유 : 69.02상승 8.818:01 09/17
  • 금 : 63.88상승 5.5218:01 09/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