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활약’ 그리즈만 “세레모니? 르브론 제임스 한 번 따라 해봤어”

 
 
기사공유
26일(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캄프 누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라리가) 2라운드 레알 베티스전에서 2골 1도움으로 맹활약한 앙트완 그리즈만. /사진=로이터

리그 개막전에서 아틀레틱 빌바오에 덜미를 잡혔던 FC 바르셀로나가 레알 베티스전에서 대승을 거두며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그 중심에는 ‘신입생’ 앙트완 그리즈만이 있었다.

바르셀로나는 26일(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캄프 누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라리가) 2라운드에서 베티스를 상대로 5-2 완승을 따냈다. 리오넬 메시와 루이스 수아레즈가 결정한 가운데에서 대승을 만들어 낸 바르셀로나는 본격적인 승점 쌓기에 나서게 됐다.

승점 3점이 절실했던 바르셀로나는 오히려 베티스에 선제골을 내줬다. 전반 15분 이번 시즌 새롭게 베티스 유니폼을 입은 나빌 페키르가 정확한 왼발 슈팅으로 라리가 데뷔골에 성공했다.

그러나 점차 전열을 가다듬은 바르셀로나는 역전에 나섰다. 그 중심에는 최전방 공격수로 나선 그리즈만이 있었다. 그리즈만은 전반 41분 세르지 로베르토의 크로스를 슬라이딩으로 마무리하면서 동점골을 넣었다.

역전골의 주인공도 그리즈만이었다. 후반 5분 로베르토와 패스를 주고 받은 그리즈만이 페널티 박스 오른쪽 부근에서 환상적인 왼발 감아차기로 베티스의 골문을 흔들었다. 마치 리오넬 메시를 연상시키게 하는 득점이었다.

여기에 팀 동료와 함께 미리 준비한 색종이 가루를 공중에 뿌리며 팬들을 즐겁게 만들었다. 미국프로농구(NBA)의 ‘킹’ 르브론 제임스가 자주 보여준 세레모니와 유사했다.

그리즈만의 활약 속에 역전에 성공한 바르셀로나는 득점의 고삐를 늦추지 않았다. 후반 11분 카를레스 페레즈가 반 박자 빠른 슈팅으로 추가골을 넣었으며 후반 15분에는 세르히오 부스케츠의 절묘한 패스를 받은 호르디 알바가 침착하게 득점에 성공했다.

후반 22분 아르투로 비달의 골까지 나오며 사실상 승부에 쐐기를 박은 바르셀로나는 로렌 모론에게 만회골을 내줬으나 5-2 대승으로 경기를 마무리하면서 승점 3점을 확보했다.

‘야후 스포츠’에 따르면 경기 후 인터뷰에 나선 그리즈만은 본인의 두 번째 득점에 대해 “메시가 훈련에서 하는 모습을 봤고 그것을 따라해 봤다”면서 세레모니에 대해서도 “르브론의 세레모니를 좋아해서 한번 시도해 봤다”고 설명했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3.08상승 0.8611:29 09/17
  • 코스닥 : 644.24상승 5.6511:29 09/17
  • 원달러 : 1188.20상승 5.111:29 09/17
  • 두바이유 : 69.02상승 8.811:29 09/17
  • 금 : 63.88상승 5.5211:29 09/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