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한미 연합훈련 돈 낭비… 김정은, '워게임'에 화났다"

 
 
기사공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미 연합 군사훈련을 “완전한 돈낭비(a total waste of money)”로 표현하면서 또 한 번 부정적인 인식을 드러냈다.

백악관이 홈페이지에 공개한 발언록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26일(한국시간)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양자회담 전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우려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행복하지 않다. 하지만 다시 한 번 말하는데, 그(김정은)는 약속을 어기지 않았다. 우리는 대화한다. 지난 주 그로부터 아주 멋진 편지를 받았다. 그는 한국이 ‘워 게임’을 하는데 화가 났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여러분이 진실을 알고 싶다면, 나도 그런 것(워 게임)이 필요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나는 개입하고 싶지 않다. 그들이 (훈련을) 하기를 원한다면 할 수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필요하다고 생각하면 할 수 있다. 하지만 나는 완전한 돈낭비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그들은 수정된 형식(a modified version)으로 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배석하고 있던 존 볼턴 국가안보 보좌관에게 “정확히 말해달라”고 요구했고, 볼턴 보좌관은 “그렇다. 아주 많이 수정됐다”고 설명했다.

그러자 트럼프 대통령은 다시 “수정된 버전이다. 하지만 나는 솔직히 (수정된 훈련도) 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북미정상회담에 대해서는 “아마도 하게 될 것”이라고 답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49.20상승 17.1218:03 09/11
  • 코스닥 : 630.37상승 7.1218:03 09/11
  • 원달러 : 1191.00하락 2.318:03 09/11
  • 두바이유 : 60.22하락 0.1618:03 09/11
  • 금 : 60.89상승 0.7718:03 09/1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