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젤리나 졸리 눈물… '엄마 마음'

 
 
기사공유
매덕스와 안젤리나 졸리. /사진=로이터

할리우드 배우 안젤리나 졸리가 아들과 헤어지며 눈물을 흘린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5일(한국시간) 엔터테인먼트 투나잇에 따르면 안젤리나 졸리는 인터뷰를 통해 매덕스와 헤어질 때 펑펑 울었다고 고백했다.

안젤리나 졸리는 “매덕스랑 헤어질 때 속으로 ‘볼썽사납게 울어서 네 아이를 창피하게 만들고 있어’라고 생각했다”며 “공항에서 헤어지며 아마 6번은 돌아본 것 같다. 매덕스는 내가 계속 돌아볼 것을 알고 계속 손을 흔들었다. 내가 쉽게 떠나지 못한다는 걸 알고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매덕스가 자신이 사랑받고 있다는 걸 알고 있다는 걸 알게 돼 기쁘다. 아들이 너무 보고 싶다. 비행기표를 끊어 두진 않았지만 곧 또 (한국에)갈 것”이라며 아들에 대한 애틋한 감정을 전했다.

한편 안젤리나 졸리는 지난 21일 아들 매덕스의 연세대학교 입학을 돕기 위해 한국을 찾았다. 이후 3박 4일간의 일정을 마친 뒤 조용히 한국을 떠났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59.55하락 2.6711:12 09/17
  • 코스닥 : 642.46상승 3.8711:12 09/17
  • 원달러 : 1187.90상승 4.811:12 09/17
  • 두바이유 : 69.02상승 8.811:12 09/17
  • 금 : 63.88상승 5.5211:12 09/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