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종합병원 의료사고… 세살 아이 항생제 맞고 사망

 
 
기사공유
제주 서부경찰서. /사진=뉴시스

제주도의 한 종합병원에서 3세 남자 아이가 항생제 주사를 맞은 뒤 숨지는 사고가 발생해 경찰이 조사에 들어갔다.

지난 25일 제주 서부경찰서와 의료계 등에 따르면 지난 23일 오전 6시30분쯤 제주시 소재 한 종합병원 입원실에서 항생제 주사를 맞은 A군(3)이 경색증을 일으켰다. A군은 이날 얼굴 부위에 모기가 물려 병원을 찾아 항생제 주사를 맞던 중 갑작스레 심장마비 증상을 보인 것으로 확인됐다.

병원 관계자들이 곧바로 A군에게 응급조치를 했지만 2시간 여 후에 사망판정을 받았다. A군 유가족 측은 의료사고를 의심하고 있다. 평소 지병이 없던 A군이 항생제 주사를 맞고 갑자기 변을 당했다는 것.

이에 대해 병원 측은 A군에게 투여한 항생제에 문제가 없었으며 매뉴얼에 따라 진료가 이뤄졌다는 입장을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를 접수한 서부경찰서는 해당 병원을 압수수색 하는 등 관련 조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숨진 A군을 오는 26일 부검해 정확한 사인을 파악하는 한편 진료 과정에서 의료진 과실이 있었는지 등의 여부를 집중 조사할 예정이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1.52상승 11.1718:03 09/20
  • 코스닥 : 649.07상승 3.3618:03 09/20
  • 원달러 : 1188.00하락 5.618:03 09/20
  • 두바이유 : 64.28하락 0.1218:03 09/20
  • 금 : 64.28상승 1.0518:03 09/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