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지켐생명과학 "자사 신약후보물질, 9월 미국 국방부와 협업 성사시킬것"

 
 
기사공유
./사진=엠지켐생명과학
엔지켐생명과학이 자사 신약개발물질 'EC-18'이 급성 방사선 조사 후 생존율과 혈액학적 개선에 효과가 있다는 비임상 연구논문이 세계적인 학술지인 미국 방사선연구에 등재됐다고 26일 밝혔다.

이번에 등재된 논문은 'EC-18(PLAG)의 실험쥐 전신 방사선 조사 후 조혈계 급성방사선증후군 완화 효과'로, 방사선에 노출시킨 실험쥐의 체내에 EC-18을 투여함으로써 방사선에 의해 손상되고 줄어든 체내 혈액세포들의 수치와 생존율이 성공적으로 높아졌다는 연구결과를 담고 있다.

급성방사선증후군(ARS, acute radiation syndrome)은 인체가 많은 양의 방사선에 단시간 노출됐을 때 발병하는 질환으로, 조혈계 손상, 혈액 응고장애, 위장관계 점막손상, 폐손상, 감염, 신경계 손상과 그로 인한 감염 등이 복합적으로 나타나 생명을 위협하게 된다.

전세계 급성방사선증후군 관련시장은 2019년 25억달러 규모로, 2024년까지 40억달러로 급성장할 전망이다. 미국은 방사선 연구분야를 바이오 테러와 핵 발전소 사고 등에 대비한 의료대응체계(MCM) 분야로 선정, 연방 정부 차원에서 치료제 개발을 전폭적으로 지원해 왔다.

엔지켐생명과학은 지난 1월 미국 국립보건원(NIH) 산하 '국립 알레르기 및 전염질환연구원'(NIAID)의 핵심 정부자금 지원 프로그램에 선정돼 '화학무기 대응 연구 프로그램'(CCRP)과 '방사능 핵무기 대응 프로그램'(RNCP)의 신약개발과제를 수행중이다. 'EC-18'은 작년 12월에 미국 FDA서 급성방사선증후군(ARS)에 대한 희귀의약품으로 지정받았고, 올 5월에는 FDA로부터 ARS에 대한 영장류 효능실험 진행을 허가받은 바 있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논문 채택은 방사선 분야 최고 권위기관인 미국 방사선연구학회로부터 방사선 피폭 치료제로서 'EC-18' 연구결과를 인정받은 쾌거"라며 "올 9월 계획중인 미국 국방부의 미군 방사선 생물학 연구소와의 연구협업 제안을 성사시키고, 급성방사선증후군 치료제 개발을 가속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아름 arhan@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기자. 제약·바이오·병원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0.71상승 15.8709:29 10/22
  • 코스닥 : 653.13상승 3.9509:29 10/22
  • 원달러 : 1171.70하락 0.309:29 10/22
  • 두바이유 : 58.96하락 0.4609:29 10/22
  • 금 : 59.38하락 0.3209:29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