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에어컨 판매량 95만7000대… 선선한 날씨에 6월들어 급감

 
 
기사공유
/사진=뉴시스
올해 상반기 에어컨 판매량이 100만대에 육박하는 가운데 지난해보다 덜 더운 여름날씨로 인해 6월 이후 판매량은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시장조사업체 GfK에 따르면 올 상반기 에어컨 판매량은 오프라인 약 66만대, 온라인 약 29만7000대를 기록하면서 총 95만7000대가량 판매됐다. 오프라인만 보면 작년 56만1000대에서 약 18% 증가한 셈이다.

GfK는 이와 같은 판매량 증가 원인을 지난해 기록적인 폭염과 맞물려 에어컨 설치 대란 현상이 빚어지자 올해 일찍부터 사전 주문이 늘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나 올 초부터 꾸준히 에어컨 수요가 지속될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선선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6월부터 판매량이 급감하기 시작했다.

5월에만 전체 판매량의 35%에 해당하는 33만대를 기록한 반면 6월은 19만5000대로 크게 떨어졌다. 온라인 판매량만 보면 5월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다.

설치 타입에도 큰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 기존 투인원 제품의 수요가 감소하고 스탠드 에어컨 판매량이 늘어나는 추세다. 오프라인에서는 스탠드 에어컨 판매량이 전년 대비 46% 신장한 15만5000대를 기록했다.

GfK 관계자는 “지난해 폭염의 경험으로 스탠드 에어컨의 잠재 수요 계층인 1인 가구 소비자가 늘었다”며 “스탠드 에어컨은 가족 세대에 적합한 투인원 제품보다 인기가 많은 편”이라고 덧붙였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2.65상승 6.0514:31 11/22
  • 코스닥 : 636.31상승 0.3214:31 11/22
  • 원달러 : 1177.60하락 0.514:31 11/22
  • 두바이유 : 63.97상승 1.5714:31 11/22
  • 금 : 62.13상승 1.6814:31 1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