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일 종족주의' 공동저자 이우연, 日 극우단체 지원받고 UN 참석

 
 
기사공유
이우연 낙성대 경제연구소 연구위원. /사진=YTN 뉴스 방송 캡처

최근 UN 인권이사회에서 “조선인 징용 노동자들은 자유롭고 편안하게 살았다”고 언급해 논란을 빚은 이우연 낙성대 경제연구소 연구위원이 일본 극우단체의 지원을 받고 이 행사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한 언론매체에 따르면 ‘반일 종족주의’ 공동저자 중 한 명인 이우연 연구위원은 지난달 2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UN인권이사회 정기회의에 참석하는 과정에서 왕복 항공료와 5박6일 체류 비용을 일본 극우단체로부터 제공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 연구위원은 이날 정기회의에 참석해 “조선인 노무자들의 임금은 높았고 전쟁 기간 자유롭고 편한 삶을 살았다”며 일제 강점기 강제 동원을 부정하는 발언을 했다.

그러나 이 연구위원은 당시 발언자 명단에 포함돼 있지 않았다.

이 연구위원의 순서인 15번째 발언자는 일본 극우 인사인 순이치 후지키가 있었다. 순이치 후지키는 위안부 문제를 통해 아베 정권의 실체를 파헤친 다큐멘터리 ‘주전장’에 등장해 궤변을 늘어놓은 인물이다. 그는 소녀상 얼굴에 종이봉투를 씌우고 조롱한 미국인 유튜버 토니 마라노의 후원자이기도 하다.

순이치 후지키는 이 연구위원으로 발언자가 바뀐 데 대해 “접수 문제다. 처음부터 이 연구위원이 말하는 것으로 돼 있다. 그가 ICSA 회원 자격으로 연설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순이치 후지키가 속한 ICSA는 일본 비정부 기구로 UN이란 국제무대에서 위안부를 부정하기 위해 만들어진 극우단체로 추정된다.

그러면서 순이치 후지키는 이 연구위원에게 UN에 가자고 제안한 건 자신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이 연구위원의 논문을 읽고 그 내용이 정확해 그에게 UN에 가지 않겠느냐 부탁했다”고 전했다. 그의 제안으로 이 연구위원은 UN인권이사회에 참석했으며 스위스 제네바 왕복 항공료와 5박6일 체류 비용을 순이치 후지키가 모두 부담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연구위원은 일본 극우단체의 금전적 지원을 받은 사실이 떳떳하다고 밝혔다.

이 연구위원은 “역사의 진실을 전 세계에 알릴 기회라고 판단해 UN에 가자는 제안에 응했다. 극우단체든 극좌단체든 역사적 사실을 공유하고 그것을 알리는 사람과 앞으로도 계속 활동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0.69하락 1.4918:02 11/18
  • 코스닥 : 669.34상승 0.8318:02 11/18
  • 원달러 : 1164.50하락 2.118:02 11/18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8:02 11/18
  • 금 : 61.93하락 0.5418:02 11/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