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 영토수호훈련 마지막 날… "핵심전력 총출동"

 
 
기사공유
동해 영토수호훈련. /사진=뉴시스(해군 제공)

올해 첫 독도방어훈련이 오늘(26일) 독도와 울릉도 주변 동해 해상에서 이틀째 펼쳐진다. 이날은 이지스함을 비롯해 우리 육해공군 핵심 전력이 총출동한 전날(25일)에 비해 해적 등 비군사적 위협에 초점이 맞춰 이뤄진다.

이번 '동해 영토수호훈련'은 작전 지역이 독도 뿐 아니라 울릉도 포함 해역으로 확대됐다. 이는 독도를 자국 영토라고 주장하고 있는 일본 외에 지난달 23일 러시아 군용기의 독도 영공 침범 등 최근 한반도 일대에서 노골적인 연합 군사작전을 벌이고 있는 중국과 러시아를 견제하기 위한 목적도 담겨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훈련 성격과 작전 지역이 확장되면서 이번 훈련은 예년에 비해 2배 전력이 투입됐고, 역대 최대 규모로 치러지며 사상 최초로 이지스함이 참가하는 등 우리 군 최신예 핵심 전력이 총출동했다.

훈련 첫날인 지난 25일 독도 인근 해상과 상공에서는 7600톤급 이지스 구축함 세종대왕함(DDG-991) 외에 3200톤급 광개토대왕함 등 주요 함정과 해군 P-3 해상초계기, UH-60 해상기동헬기, 치누크(CH-47), F-15K 등 육해공 항공기 10대가 가상 국가의 군사적 위협에 맞서 작전을 펼쳤다.

육군 특수전 병력까지 최초 투입, 치누크 헬기를 타고 울릉도에 전개했다. 

동해 영토수호훈련. /사진=뉴시스

둘째날이자 종료일인 이날은 해적이나 탈취, 대형 재해 재난 등 비군사적 위협에 초점이 맞춰 훈련이 실시된다.

일본 외무성은 우리 군의 훈련에 대해 외교경로를 통해 “다케시마(독도를 일본에서 부르는 명칭)는 일본 고유의 영토”라며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으며 매우 유감이다”라고 항의하고 훈련 중단을 요구했다.

이에 우리 정부는 “독도는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라며 일축하고 일본의 부당한 주장에 대해 앞으로도 단호하게 대응하겠단 의지를 재확인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2.33상승 0.1118:01 09/17
  • 코스닥 : 644.28상승 5.6918:01 09/17
  • 원달러 : 1190.70상승 7.618:01 09/17
  • 두바이유 : 69.02상승 8.818:01 09/17
  • 금 : 63.88상승 5.5218:01 09/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