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컴2라이프' 정지훈, 임지연 향한 가족애 '폭발'

 
 
기사공유

MBC 월화미니시리즈 ‘웰컴2라이프’ 정지훈이 임지연을 향해 가족애를 폭발시켰다.

image

‘웰컴2라이프’는 긴장과 감동, 설렘, 웃음을 오가는 퍼펙트한 완급조절 전개로 시청자들의 시간을 순삭케 만들고 있다. 이 가운데 현실 세계에서 평행 세계로 넘어가며 뒤바뀐 정지훈(이재상 역)과 임지연(라시온 역)의 관계와, 정지훈의 가치관 변화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현실 세계에서 임지연은 사귄 지 2주년이 되던 날 정지훈이 준비한 꽃다발로 그를 마구잡이로 때리며 분노를 토해냈다. 이에 정지훈은 이유도 모른 채 헤어졌고, 이후 만나면 으르렁거리는 악연이 된 두 사람. 반면, 평행 세계에서 정지훈-임지연은 달콤한 부부관계로, 정지훈은 한 순간에 뒤바뀐 관계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고, 딸 이수아(이보나 역)의 존재에 쩔쩔매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나 정지훈은 이내 자신을 사랑스럽게 바라봐주는 임지연을 보며 그를 놓쳐버린 현실 세계에 대한 후회를 내비치기 시작해 관심을 높였다.


하지만 정지훈은 현실 세계로 돌아갈 수 없을지도 모른다는 예감이 들자 ‘돌아갈 수 없다면 선택해야 한다. 내가 살고 싶은 인생을’이라며 현실 세계처럼 ‘이재썅 변호사’의 길로 돌아가려고 했다. 그 순간 그를 잡아준 것은 다름 아닌 임지연과 이수아. 특히 정지훈은 자신이 모질게 굴었음에도 따뜻하고 굳건한 믿음을 표하는 임지연을 보며 심경변화를 일으켰다. 더욱이 그는 곽시양(구동택 역)이 화가 난 임지연의 손을 잡으며 진정시키는 모습을 상기하며 질투심이 내비치기도. 무엇보다 이후 정지훈은 손병호(장도식 분)와 한상진(강윤기 분)이 임지연을 기소 위기에 처하게 만들자 “우리 와이프는 건들지 말았어야지. 이제 제대로 놀아봅시다”라며 가족애를 폭발시키는 모습으로 시선을 강탈했다.


이처럼 정지훈은 평행 세계로 넘어감으로써 인생의 변곡점을 맞이했다. 현실 세계에서 자신의 이익만을 위해 살아가던 정지훈이 결핍되어 있던 가족애를 가슴 속에 품기 시작하며 변화를 일으키고 있는 것. 이에 그가 달라진 가치관으로 펼쳐갈 활약에 기대감이 높아진다.


한편 MBC 월화미니시리즈 ‘웰컴2라이프’는 자신의 이득만 쫓던 악질 변호사가 의문의 사고로 평행 세계에 빨려 들어가 강직한 검사로 개과천선해 펼치는 로맨틱 코미디 수사물이다.

사진제공. MBC ‘웰컴2라이프’

 

  • 0%
  • 0%
  • 코스피 : 2156.61하락 5.5715:05 11/18
  • 코스닥 : 669.41상승 0.915:05 11/18
  • 원달러 : 1163.40하락 3.215:05 11/18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5:05 11/18
  • 금 : 61.93하락 0.5415:05 11/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