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건설현장 사망사고 1위 현대건설… 상위 100개사중 6개사서 8명 사망

 
 
기사공유
지난달 건설현장 사망사고 1위는 현대건설로 조사됐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지난달 건설현장 사망사고 1위는 현대건설로 조사됐다.

26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시공능력평가 상위 100위 건설사 중에서 7월 한 달 동안 사망사고가 발생한 회사의 명단을 집계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현대건설은 7월31일 서울 양천구 목동의 ‘빗물저류 배수시설 확장공사’ 현장에서 저류터널 점검 중 발생한 사고로 인해 근로자 3명이 숨지면서 7월 한 달 동안 가장 많은 사망자가 발생한 건설사라는 불명예를 얻었다.

현대건설을 포함해 대림산업, 대우건설, 현대산업개발, 중흥건설, 신동아건설 등 시공능력평가 상위 100위 건설사 중 6개 건설사가 시공 중인 공사현장에서 8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국토부는 지난해 12월 ‘건설기술 진흥법’을 대폭 개정하고 올 7월1일부터 건설현장에서 발생하는 모든 건설사고를 ‘건설안전종합정보망’을 통해 신고 받고 있다.

국토부는 이번에 공개한 명단은 건설안전종합정보망을 통해 신고 받은 건설사고를 토대로 집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국토부는 국조실·고용부와 합동으로 건설현장 집중점검을 실시 중이다. 특히 국토부는 사망사고가 많이 발생한 건설사를 선정하고 해당 건설사가 시공 중인 전체 현장을 대상으로 8월23일부터 불시점검을 착수했다.

첫번째 불시점검 대상은 GS건설과 중흥토건·건설이다. GS건설은 올 3월18일에 환경에너지 종합타운 건설공사(경북 안동)에서 구조물 붕괴로 3명이 사망한 사고를 포함해 상반기 중 5명의 사고사망자가 발생했으며 중흥토건·건설은 3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대우건설의 경우 상반기 중 5명의 사고사망자가 발생했지만 고용부에서 올 4월에 기획감독을 이미 실시했다.

국토부는 이번 상위 건설사 불시점검을 통해 ‘사망사고=집중점검 대상’이라는 인식을 각인시키고 현장 관리자는 물론 본사 경영진까지 업계 전반에 걸쳐 안전사고를 자발적으로 예방하는 문화가 조성되도록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0.69하락 1.4918:02 11/18
  • 코스닥 : 669.34상승 0.8318:02 11/18
  • 원달러 : 1164.50하락 2.118:02 11/18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8:02 11/18
  • 금 : 61.93하락 0.5418:02 11/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