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우 장남' 노재헌, 5.18묘지 찾아 "진심으로 사죄드린다"

 
 
기사공유
지난 23일 광주 북구 국립 5.18민주화묘지를 방문한 노태우 전 대통령의 아들 재헌씨가 남긴 방명록. /사진=국립 5.18민주화묘지 제공

노태우 전 대통령의 아들 재헌씨(54)가 국립 5.18민주묘지를 찾아 희생자들을 추모했다.

국립 5.18민주묘지 관리사무소 측은 노 전 대통령의 장남 재헌씨가 지난 23일 오전 11시쯤 광주 북구 운정동에 위치한 민주묘지를 방문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날 재헌씨는 희생자들에게 헌화와 참배를 하고 추모관과 유영보관소, 구묘역 등도 둘러본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방명록에 '삼가 옷깃을 여미며 5·18광주민주화운동 희생자분들 영령의 명복을 빕니다. 진심으로 희생자와 유족분들께 사죄드리며 광주 5·18 민주화운동의 정신을 가슴깊이 새기겠습니다'고 남겼다.

재헌씨는 약 1시간30분 동안 5·18 민주묘지에 머물렀던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노 전 대통령은 지난 2011년 발간한 자신의 회고록에서 5·18민주화운동이 유언비어 때문에 발생했다고 기록해 당시 5·18 민주화 운동을 폄훼한다는 비판을 받았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2.33상승 0.1118:01 09/17
  • 코스닥 : 644.28상승 5.6918:01 09/17
  • 원달러 : 1190.70상승 7.618:01 09/17
  • 두바이유 : 69.02상승 8.818:01 09/17
  • 금 : 63.88상승 5.5218:01 09/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