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난민대사' 정우성 호소 "로힝야 난민들에 관심 보내달라"

 
 
기사공유
배우 정우성(맨 오른쪽). /사진=정우성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정우성이 미얀마 난민들에 대한 관심을 호소했다. 정우성은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로힝야 족 아이들과 찍은 사진을 게재하며 "지난 2017년 발생한 폭력사태로 수십만명의 로힝야 족이 강제로 미얀마를 떠났다"고 밝혔다.

그는 "2019년 유엔난민기구의 친선대사 자격으로 방글라데시를 재방문했다"며 "2년째 고통이 계속되고 있지만, 아이들은 제게 밝은 웃음과 자신들의 총명하고 창의적인 생각을 나누어주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아이들의 이런 낙천적인 의지에 저는 늘 큰 감동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정우성은 끝으로 "집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있는 로힝야 난민들에게 여러분의 관심은 큰 도움이 됩니다"라며 글을 맺었다.

한편 미얀마 내 소수민족인 로힝야 족은 2017년 미얀마 정부와의 갈등 끝에 추방돼 현재 미얀마 내 로힝야 족의 70%가량이 인접 국가 방글라데시로 건너가 난민 생활을 하고 있다.

정우성은 지난 2014년부터 유엔난민친선대사로 활동하고 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18
  • 금 : 59.70상승 0.47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