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현철, 드라마 '99억의 여자' 캐스팅… 전직 건달 연기

 
 
기사공유
배우 서현철이 드라마 ‘99억의 여자’에 합류했다.
©굳피플

서현철의 소속사 굳피플은 2일 서현철이 KBS 2TV 새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극본 한지훈·연출 김영조)’에서 오대용 역에 출연한다고 밝혔다.

‘99억의 여자’는 우연히 현찰 99억을 움켜쥔 여자 정서연(조여정 분)과 동생의 죽음을 파헤치다 정서연의 존재와 마주하는 강태우(김강우 분)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서현철은 이 드라마에서 전직 건달이자 변두리 유흥가 사장님 오대용을 연기한다. 오대용은 건달 출신이지만 나름 의리파인 인물이다.

한편 서현철은 ‘99억의 여자’ 오대용뿐만 아니라 28일 오후 9시 방영 예정인 tvN 새 토일드라마 ‘날 녹여주오’(극본 백미경, 연출 신우철,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스토리피닉스)에서 냉동 인간 실험을 이끄는 황갑수 박사 역을 연기한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8.41상승 7.6813:30 09/19
  • 코스닥 : 643.60하락 1.5213:30 09/19
  • 원달러 : 1196.10상승 4.813:30 09/19
  • 두바이유 : 63.60하락 0.9513:30 09/19
  • 금 : 63.30하락 4.2313:30 09/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