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 예쁜 곳 없는데 뜨는 샤로수길의 두 얼굴

 
 
기사공유
서울 관악구의 샤로수길은 망리단길·경리단길·가로수길 등 이른바 OOO길 열풍이 분 상권시장보다 상대적으로 유명세가 덜하지만 구성은 비슷하다. 샤로수길은 주택가 골목과 직접 연결돼 있고 아예 주택을 개조해 아기자기한 식당이나 카페로 운영하는 곳도 있어 앞선 유명 상권과 외관상 크게 다르지 않다. 방문객들은 상권 구성이 다양해 선택의 폭이 넓은 데다 맛도 만족스럽다고 호평한다.

반면 상인들은 상승한 임대료에 한숨짓는다. 대형 상권이 아니지만 어느 정도 알려진 유명세를 타고 임대료가 계속 올라 앞으로가 더 걱정이라고 우려한다. 인근 주민들은 담배 냄새와 소음에 불편함을 호소한다. 만족과 걱정, 우려가 교차하는 샤로수길의 미래는 앞으로 어떻게 전개될까.

샤로수길 바닥에 표시된 ‘샤’ 글씨. /사진=김창성 기자

◆다양한 상권구성에 만족감↑

서울 관악구 봉천동에 위치한 샤로수길은 인근 서울대 정문 조형물 글씨인 ‘샤’에서 따온 이름이다. 망원동에 자리한 망리단길, 옛 육군중앙경리단에서 따온 경리단길과 비슷한 맥락으로 유명세는 덜하지만 접근성은 탁월하다.

샤로수길은 지하철 2호선 서울대입구역과 낙성대역 사이에 위치해 진입이 수월하다. 서울대입구역에서는 걸어서 약 5분, 낙성대역에서도 10분 정도면 샤로수길에 닿는다. 주변에 시내버스 및 마을버스 정류장도 많고 언덕이 없는 평지라 드나드는 데 어려움이 없어 유동인구가 적지 않다.


샤로수길 한 맛집에 길게 늘서선 대기 줄. /사진=김창성 기자

최근 평일 점심시간쯤 이곳을 찾았을 때도 여기저기 방문객으로 북적였다. 외국인관광객이 지도를 보며 어눌한 말투로 길을 물으며 맛 집을 찾아 헤매는 모습도 간혹 목격됐다.

특히 서울 대표 상권인 홍대나 강남역처럼 점포가 촘촘히 밀집한 대형 상권이 아니라 주택가 밀집 지역에 500여m 남짓한 길이로 듬성듬성 들어섰지만 구성은 다양하다.

주택가에 자리해 동네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편의점, 슈퍼마켓, 정육점 등이 있고 음식점의 경우 일반 고깃집부터 프랑스·모로코·베트남·태국·대만·중국·일본·멕시코 음식을 파는 식당까지 다양하다.

대학생 A씨는 “샤로수길에 처음 왔는데 음식점 종류가 다양해서 뭘 먹어야할지 고민”이라며 “빨리 걸으면 왕복 20분 정도 걸리는 짧은 골목에 식사, 디저트, 술까지 선택의 폭이 다양한 구성이어서 인상적이었다”고 말했다.

직장인 B씨는 “회사가 근처라 식사나 회식을 하러 자주 오는데 올 때마다 만족스럽다”며 “유동인구가 많아도 강남역이나 사당역처럼 크게 번잡스럽지 않은 데다 다양한 연령층을 흡수할 수 있는 복고풍 콘셉트까지 있어 더 끌린다”고 치켜세웠다.

특히 샤로수길은 망리단길·경리단길·가로수길과 달리 사진만 찍고 돌아설 만한 ‘예쁜 곳’이나 ‘특이한 곳’이 눈에 띄지 않았다. 주택을 개조한 식당·카페, 특이한 인테리어를 한 술집 등이 있었지만 연신 스마트폰 셔터를 누르며 골목을 배경삼아 사진을 찍던 망리단길·경리단길·가로수길과는 대조적인 분위기였다. 이곳을 찾는 이들은 어느 맛집 앞에 줄을 서 식사 차례를 기다릴 만큼 사진 촬영보다는 소비에 목적이 더 있어 보였다.


주차금지를 당부하는 안내문. /사진=김창성 기자
흡연 자제를 당부하는 안내문. /사진=김창성 기자

◆뛰는 임대료에 담배 냄새까지… 불만↑

이처럼 샤로수길을 찾는 이들은 대체로 만족감을 표시한다. 전국적인 유명세를 떨친 곳은 아니지만 구성도 다양하고 가끔 들릴 수 있는 충분히 경쟁력 있는 상권이라고 평가한다.

하지만 샤로수길도 내부에서는 우려의 목소리가 가득하다. 우선 상인들은 임대료 걱정에 한숨짓는다.

인근 C공인중개업소에 따르면 샤로수길 1층 56㎡는 보증금 3500만~6000만원, 월 임대료 160만~350만원, 지하 72㎡는 보증금 3000만원, 월 임대료 80만원 수준이다. 두 배가량 큰 면적의 점포는 보증금이 1억원이 넘고 월 임대료도 500만원에 이르는 곳도 있다.

망리단길·경리단길·가로수길 등과 비교해 보증금과 임대료가 크게 비싼 수준은 아니지만 상인들은 계속해서 임대료가 올라 앞으로 얼마나 감당할 수 있을지 걱정된다고 토로한다.

식당을 운영하는 D씨는 “인근에 주택가 주민, 서울대생, 관악구청 공무원, 중소기업 등 고정수요가 풍부해 장사는 그럭저럭 잘 되고 있다”면서도 “하지만 꾸준히 임대료가 올라 수익을 내는데 애를 먹고 있다. 심한 곳은 2배 이상 올랐다”고 한숨지었다.

주민들도 불만이 가득하다. 기본적으로 주택가 밀집지역이라 거주자가 우선시 돼야 하지만 방문객들의 이기심에 주객이 전도된 탓이다.

주민 E씨는 “동네상권이 활성화 되서 다 같이 잘되면 좋지만 기본적으로 지켜야할 예의라는 게 있지 않냐”며 “아무대서나 담배를 피우고 다 피운 꽁초는 바닥에 그냥 버리고 가래침을 뱉고 술에 취해 고래고래 소리를 지르는 등 주거 쾌적성을 심각하게 침해당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다른 주민 F씨는 “좁은 골목길에 차를 끌고 와서 아무 대나 대 놓고 가는 일도 비일비재 하고 전화해서 빼 달라고 하면 도리어 배째라 식으로 나온다”며 “건물주와 임차인과의 관계만 흔히 말하는 상생이 아니다. 주택가가 밀집한 곳인 데도 주민들의 주거환경을 해치는 행위가 반복된다면 샤로수길의 미래는 분명 내리막길을 걷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 본 기사는 <머니S> 제610호(2019년 9월17~23일)에 실린 기사입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064.84상승 4.1518:03 10/21
  • 코스닥 : 649.18상승 2.4918:03 10/21
  • 원달러 : 1172.00하락 9.518:03 10/21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21
  • 금 : 59.70상승 0.4718:03 10/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