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의 대명절? 직장인에게 추석은 '빨간 날'

 
 
기사공유
직장인에게 추석이란 길게 쉴 수 있는 ‘주말’ 혹은 ‘빨간 날’이었다.
©벼룩시장구인구직
벼룩시장구인구직이 직장인 207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응답자의 절반 이상인 59.9%가 추석은 ‘길게 쉴 수 있는 빨간 날’이라고 답했다. 직장인 10명 중 6명은 추석을 길게 쉴 수 있는 휴가로 생각하고 있음을 나타낸 결과로 명절의 의미가 점점 퇴색되고 있음을 알 수 있게 하는 대목이다.

반면 ‘가족, 친지들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민족의 대명절’로 전통적인 추석의 의미를 부여하는 직장인은 40.1%였다.

이런 인식은 여성과 미혼자 그리고 젊은 세대 일수록 강하게 나타났다. 특히 연령별로 살펴 봤을 때 20대의 경우 무려 75.4%가 추석을 ‘길게 쉴 수 있는 빨간 날’이라고 답했으며 30대(66.9%), 40대(55.5%), 50대(47.5%), 60대 이상(31.4%)의 순으로 나이가 많아 질수록 추석은 빨간 날이라는 인식이 적은 편이었다.

추석 연휴가 기다려지는 이유에서도 응답자의 35%가 ‘연휴 동안 휴식을 취하며 재충전의 시간을 가질 수 있어서’라고 답해 추석을 쉴 수 있는 날로 생각하는 직장인들의 마음을 엿볼 수 있었다. 이어 ‘오랜만에 가족, 친지들과 함께 시간을 보낼 수 있어서’(21.9%), ‘회사를 가지 않아도 되어서’(18.2%), ‘추석 상여금이 나와서(11%), ‘여행, 취미생활 등 그동안 못했던 일을 할 수 있어서’(7%) 등의 순이었다.

추석 연휴, 직장인들이 가장 많이 걱정하는 부분은 역시 ‘추석 지출비용’(25.8%)이었다. 이와 함께 ‘어른들의 잔소리와 가족간의 말다툼’(24.4%), ‘꽉 막힌 도로의 극심한 교통체증’(19.7%), ‘남들 쉴 때 출근해 일 해야 하는 상황’(13.9%), ‘차례 음식 준비’(12.9%) 등에 대한 걱정도 적지 않았다.

추석에 가장 듣고 싶지 않은 말로 응답자의 25.8%는 ‘월급은 얼마야? 회사는 괜찮니? 등 회사와 관련된 말’을 가장 듣고 싶지 않다고 답했다. 다음으로 ‘왜 이렇게 얼굴이 안 좋아 보이니? 살은 언제 뺄 거니? 등 외모와 관련된 말’(23.2%), ‘애인은 있니? 결혼은 언제 할 거니? 등 연애·결혼과 관련된 말’(22.6%), ‘누구는 대기업 다닌다더라 등 남과 비교하는 말’(21.6%)이 근소한 차이로 뒤를 이었다.

한편 명절 연휴임에도 불구하고 회사에 출근을 하고 싶었던 적이 있냐는 질문에는 52%가 ‘있다’고 답했다.

출근을 하고 싶은 가장 큰 이유도 경제적인 것으로 ‘명절 지출에 대한 경제적 부담감 때문에’(28.9%)라고 답한 응답자가 가장 많았다. 이외에도 ‘명절 가족 모임의 부담감 때문에’(27.9%), ‘명절 음식 등 집안일 스트레스 때문에’(19.6%), ‘명절 연휴 후 밀려있는 일에 대한 스트레스 때문에’(11%), ‘연휴가 짧아 고향에 못 가기 때문에’(7.7%), ‘다이어트에 대한 부담감 때문에’(4.9%)의 이유를 들었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49.20상승 17.1218:03 09/11
  • 코스닥 : 630.37상승 7.1218:03 09/11
  • 원달러 : 1191.00하락 2.318:03 09/11
  • 두바이유 : 60.22하락 0.1618:03 09/11
  • 금 : 60.89상승 0.7718:03 09/1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