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조국 부인 정경심 교수 '표창장 위조 혐의' 전격 기소 (종합)

 
 
기사공유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진=임한별 기자

검찰이 딸의 대학 표창장 발급 내역을 위조한 혐의를 받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54)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학교 교수(57)를 재판에 넘겼다.

7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전날(6일) 정 교수를 사문서위조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정 교수는 자신의 딸 조모씨(28)가 동양대 총장이 수여하는 표창장을 받은 것처럼 문서를 위조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조씨는 지난 2012년 어머니 정 교수가 근무하는 동양대의 영어영재교육센터에서 봉사활동을 한 뒤 총장 표창장을 받았다며 이 사실을 부산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의전원) 입시 원서에 기재했다.

그러나 최성해 동양대 총장은 자신이 조씨에게 표창장을 준 적이 없다고 주장했고, 야권에서도 조씨가 받은 표창장과 실제 총장 명의로 수여되는 표창장의 형식이 다르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특히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은 지난 6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후보자 배우자가 표창장을 만약 위조했다면 그 사실로도 충분히 중대한 범죄가 된다는 점은 인정하냐”고 물었고, 조 후보자는 “제 처가 그것(위조)을 했다면 법적인 책임을 져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지난 3일 동양대를 압수수색해 조씨의 표창장과 실제 동양대 총장 명의로 수여되는 표창장 간 일련번호를 확인했으며, 지난 5일에는 최 총장을 소환해 발급 여부 등을 조사했다. 다만, 아직 정 교수는 단 한 차례도 조사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정 교수의 사문서위조 혐의 공소시효가 전날(6일) 완성되는 점을 고려해 조사 전 기소라는 강수를 뒀다. 조씨가 부산대 의전원 입시 원서에 기재한 표창장 발급 날짜는 지난 2012년 9월7일이다. 형법 상 사문서위조죄의 공소시효는 7년으로, 정 교수의 공소시효는 전날인 6일 자정까지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정 교수를 사문서위조 혐의만으로 기소한 뒤, 다른 혐의에 대해 수사를 이어갈 방침이다.

조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부인이 기소될 경우 장관직을 수행할 수 있느냐’는 물음에 “고민해보겠다”고 답한 뒤 재차 묻자 “임명권자의 뜻을 따르겠다”고 답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060.74하락 8.1518:01 12/05
  • 코스닥 : 617.60하락 7.6718:01 12/05
  • 원달러 : 1190.20하락 4.118:01 12/05
  • 두바이유 : 63.00상승 2.1818:01 12/05
  • 금 : 61.11상승 0.1318:01 12/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