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전되고 항공편 줄줄이 결항… 제주 태풍피해, 링링 위치는?

 
 
기사공유
제주 태풍/사진=뉴시스
태풍 링링이 제주를 강타하면서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도내 곳곳에서 시설물이 쓰러지는 등 피해가 이어졌고 전선이 끊기면서 1만3000여가구에 정전이 발생했다. 

7일 제주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새벽 태풍 링링이 제주 서쪽 해상을 지나가면서 제주에 강한 비바람이 몰아쳤다. 이날 오전 5시 현재까지 지점별 누적 강수량은 제주 102.9㎜, 서귀포 59.8㎜, 산천단 159.5㎜, 마라도 90㎜, 강정 80.5㎜, 대정 78㎜, 송당 73㎜, 한라산 사제비 336.5㎜, 윗세오름 335.5㎜ 등이다. 

특히 제주 전역에 비바람이 거세게 몰아치면서 곳곳에 피해가 잇따랐다.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전날(6일) 오후 10시35분께 서귀포시 서호동에서 하우스 시설 2개동이 비바람에 파손되면서 인근 집을 덮쳤고 같은 날 오후 11시7분쯤 서귀포시 서귀동에서는 공사장 펜스가 넘어지면서 주변 차량이 파손되고 인근 주택 담장까지 덮쳐 안전조치가 이뤄졌다.

제주도내 1만3000여 가구에는 정전 피해가 발생했다. 7일 오전 4시 기준 서귀포시 안덕면 사계리, 법환동, 대정읍 영락리 등 1만3252가구가 정전 피해를 겪은 것으로 집계됐다. 

하늘길은 이틀 째 끊겼다. 현재 제주공항에는 순간최대풍속 초속 24m의 강풍이 몰아치면서 윈드시어와 태풍특보가 발효 돼 있다. 전날 제주공항은 태풍의 영향으로 애초 운항계획 506편 중 출발42편, 도착 53편 등 95편이 결항됐고, 같은 날 오후 8시 이후 모든 항공기 운항이 취소됐다. 

이날 오전 6시30분 현재 전체 운항계획 338편 중 25편의 결항이 확정됐다. 바닷길도 막힌 상태다. 6일 오후 들어 제주와 다른 지역을 오가는 여객선 운항이 전면 통제됐다.

제주 재난본부는 비상Ⅱ단계를 발령하고 13개 협업부서와 재난관리책임기관과 함께 24시간 상황근무체계를 운영 중이다.

한편 기상청에 따르면 링링은 7일 오전 7시께 목포 서쪽 약 140㎞ 부근 해상에서 시속 45㎞로 북상 중이다. 오전 9시에는 목포 북서쪽 해상까지 접근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설아 sasa7088@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7.60상승 3.5111:42 11/12
  • 코스닥 : 662.02상승 0.6511:42 11/12
  • 원달러 : 1164.80하락 211:42 11/12
  • 두바이유 : 62.18하락 0.3311:42 11/12
  • 금 : 61.15상승 0.2711:42 11/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