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마중갔다가… 음주운전 아들 트럭에 치어 숨져

 
 
기사공유
구미경찰서. /사진=뉴시스
밤늦게 아들을 마중나간 노모가 아들 몰던 트럭에 치어 숨을 거뒀다. 아들은 만취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북 구미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7일 오전 1시40분쯤 구미시 해평면 왕복 2차로 도로에서 아들 박모씨(49)가 운전하던 1톤 트럭이 어머니(74)가 타고 있던 전동휠체어를 들이받았다. 박씨의 신고로 출동한 119구조대가 어머니를 곧바로 인근 병원에 옮겼지만 끝내 숨졌다.

경찰은 숨진 노모가 아들이 밤늦게까지 귀가하지 않자 걱정이 돼 전동휠체어를 타고 집에서 300m가량 떨어진 마을 입구까지 마중을 나갔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보고 있다. 사고 당시 박씨는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인 0.151%로 만취상태였다.

경찰 관계자는 “왕복 2차로 도로의 휘는 부분에서 박씨가 몰던 트럭이 중앙선을 넘어 마주 오던 전동휠체어와 충돌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한 뒤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박씨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49.20상승 17.1218:03 09/11
  • 코스닥 : 630.37상승 7.1218:03 09/11
  • 원달러 : 1191.00하락 2.318:03 09/11
  • 두바이유 : 60.22하락 0.1618:03 09/11
  • 금 : 60.89상승 0.7718:03 09/1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