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박사학위 맞아?"… 최성해 동양대 총장, 구설 올라

 
 
기사공유
최성해 동양대학교 총장. /사진=동양대학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봉사 표창장 의혹 중심에 선 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박사학위 진위 논란에 휩싸였다. ‘교육박박사’ 표기가 있는 표창장만 자신이 발급한 ‘진짜’라고 주장한 것과 달리 자신의 박사학위 자체가 허위일 수 있다는 의혹이 흘러나오고 있다.

여당 의원들은 지난 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조 후보자 청문회에서 최 총장의 교육학 박사학위에 의문을 제기했다. 이날 여당 의원들은 “워싱턴침례대학에서 교육학 석·박사학위를 받았다는데 워싱턴주에는 카톨릭계나 일반대, 감리교신학교는 있으나 침례교는 대학이 없다는 주장이 있다”고 질의했다.

이에 최 총장의 학사와 석·박사학위가 모두 거짓일 수 있다는 의혹이 확산되고 있다. 동양대가 졸업증, 장학증서, 표창장 등 총장 이름 앞에 ‘동양대학교 총장 교육학 박사 최성해’라고 적어 발생한 것으로 풀이된다.

최 총장은 앞서 표창장이나 공식문서뿐 아니라 언론 인터뷰에서도 워싱턴침례신학대 교육학박사임을 밝힌 바 있다. 2015년 기독교 매체와의 인터뷰 약력사항에서도 단국대 상경학부 수료, 미국 필라델피아 템플대 MBA 수료, 미국 워싱턴침례신학대 학사, 석사(1993년 3월), 박사(1995년 5월)로 기재돼 있다. 동양대 개교 직전에 석사학위 취득 후 개교 이듬해 2년 만에 박사학위를 취득한 것이다.

하지만 최근 포털 인물정보 학위 경력 일부가 수정됐다. 최 총장의 학력사항에는 1971년 대구고등학교, 1978년 단국대학교 무역학과 학사, 1985년 템플대학교 대학원 경영학 석사과정 수료 및 해당연도 없이 워싱턴침례대학교 대학원 석사, 단국대학교 교육학 명예박사로 표기됐다. 최 총장의 포털 인물정보 학력사항이 수정된 점에 비춰 박사학위 수여는 사실이 아닐 가능성이 생겼다.

한편 동양대 측은 이 같은 논란에 “박사학위 문제는 총장이 직접 해명할 것”이라고 전했다.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049.20상승 17.1218:03 09/11
  • 코스닥 : 630.37상승 7.1218:03 09/11
  • 원달러 : 1191.00하락 2.318:03 09/11
  • 두바이유 : 60.22하락 0.1618:03 09/11
  • 금 : 60.89상승 0.7718:03 09/1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