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사모펀드쇼' 등장…'조국 임명' 앞두고 지지자들 실검전쟁

 
 
기사공유
검찰사모펀드쇼. 사진은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사진=임한별 기자

'검찰사모펀드쇼'라는 검색어가 실검에 등장했다.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가족이 연루된 사모펀드에 대한 수사 속도를 내는 가운데 조 후보자를 지지하는 네티즌들이 9일 검찰을 비판하며 '검찰사모펀드쇼'라는 검색어를 띄우고 있는 것.

앞서 검찰은 지난 8일 '조국 가족펀드'로 알려진 사모펀드를 운용한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 관련자들을 잇달아 소환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이날 오후 해외로 도피성 출국을 했던 자동차소재·음극재 업체 익성 부사장 이모씨를 불러 조사했다. 이씨는 검찰 수사망이 좁혀오자 해외로 출국해 의혹을 증폭시켰던 인물 중 하나다. 검찰은 또 코링크PE의 전 최대주주 김모, 펀드 운용역 임모씨 등도 불러 조사했다.

코링크PE는 조 후보자 일가가 14억원을 투자한 사모펀드 '블루코어밸류업1호'의 운용사로, 시세차익을 노린 작전 세력이라는 의심 등을 받고 있다. 검찰은 조 후보자 일가가 탈법적 우회상장을 통한 시세차익을 염두에 두고서 거액을 투자한 것인지, 운용사가 조 후보자의 영향력을 활용해 관급공사를 수주했는지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

다만 의혹의 핵심으로 꼽히는 조 후보자의 5촌 조카 조모씨의 행방은 아직 묘연한 상황이다. 조씨 역시 도피성 출국을 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아직 귀국 여부 등이 확인되지 않고 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 문제를 놓고 고심을 거듭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오늘(9일) 조 후보자를 비롯한 장관·위원장 후보자 6명의 임명에 대한 결단을 내릴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현재 청와대, 정치권의 의견과 민심 동향 등을 지켜보며 조 후보자의 거취 문제에 대해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49.20상승 17.1218:03 09/11
  • 코스닥 : 630.37상승 7.1218:03 09/11
  • 원달러 : 1191.00하락 2.318:03 09/11
  • 두바이유 : 60.22하락 0.1618:03 09/11
  • 금 : 60.89상승 0.7718:03 09/1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