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 크루그먼 "미중 무역분쟁이 아시아 경제위기 일으킬 수 있어"

 
 
기사공유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인 폴 크루그먼 뉴욕시립대 교수가 한국정부의 디플레이션 우려를 극복하기 위한 재정투입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특히 한국은 세계 교역의 성장으로 글로벌 공급체계를 만들었지만 최근 각국의 보호무역주의가 대두되는 점을 볼 때 미국, 중국 외에 유럽연합(EU) 등과 교역을 이어가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이다.

크루그먼 교수는 9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서울 호텔에서 '불확실성을 넘어 지식공유의 미래를 말하다'는 주제로 열린 '2019년 KSP(Knowledge Sharing Program) 성과공유 콘퍼런스'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크루그먼 교수는 "앞으로의 경기를 위해서 한국은 장기적 전망보다 단기적 대응을 펼쳐야 한다"며 "재정적으로 볼 때 경기를 부양하거나 확장적 재정기조를 펼칠 수 있는 충분한 여력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일본의 디플레이션을 예로 들며 "한국정부의 과감하고 즉각적인 조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폴 크루그먼 뉴욕시립대 교수. /사진=머니투데이 김휘선 기자
크루그먼 교수는 "지금과 같이 세계경기 전망이 어두운 시기에 무엇보다 재정확대를 통해 경기를 부양하는 것이 큰 효과를 본다"며 "정책적인 개입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크루그먼 교수는 미·중 무역분쟁을 중심으로 한 보호무역주의의 확산을 우려했다.

그는 "세계무역 증가와 기술 진보라는 두가지 현상이 이뤄졌다"며 "과거에는 국가들이 서로 간의 완제품을 교역했지만 오늘날은 여러 단계로 나눠져 생산이 이뤄진다"고 설명했다. 이어 "글로벌 가치사슬이 비용 절감만이 아니라 그 이상의 혜택을 가져왔다"며 "비교 우위가 있는 국가에 생산을 배치하면서 글로벌 생산체인이 생기고 지식의 확산을 가져왔다"고 덧붙였다.

하나의 완제품을 만드는 데 여러 나라가 참여하면서 지식이 이전되고 세계적인 경제발전을 불러왔다는 것이다.

그는 "지금의 초세계화(Hyperglobalization)가 한계에 도달했다"며 "지금은 2차 세계대전 이후로 보지 못한 보호무역주의의 대두다. 보호무역주의가 더 확산될 여지가 있다"고 우려했다.

크루그먼 교수는 "한국이 미국과 중국에 직접적인 영향력을 행사하기는 어렵지만 적어도 빠질 수는 있다"며 "한국은 제3자인 EU와도 교역을 하며 최대한 글로벌 교역에 남아있어야 한다"고 제언했다.

크루그먼 교수는 미·중 무역분쟁 심화가 중국과 아시아의 경제위기를 촉발할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그는 "오래전부터 중국의 투자와 소비를 보면 여러 불균형을 가지고 있는 경제"라며 "그동안 중국정부가 여러 개입을 해 경기불안을 막았지만 나빠지는 티핑포인트가 올 수 있다"고 지적했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7.94하락 4.8915:32 10/17
  • 코스닥 : 649.29하락 2.6715:32 10/17
  • 원달러 : 1187.00하락 0.815:32 10/17
  • 두바이유 : 59.42상승 0.6815:32 10/17
  • 금 : 58.80하락 0.6215:32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