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스텔가격, 서울만 오르고 전국 '뚝'

 
 
기사공유
/자료제공=상가정보연구소
전국 오피스텔 매매가가 지난해 10월 이후 9개월 연속 내리다가 10개월 만에 상승했다.

10일 상가정보연구소가 한국감정원 통계를 분석한 결과 지난달 전국 오피스텔 매매가는 1억 7763만3000원으로 전달 대비 3만9000원 상승했다.

수도권과 6대광역시, 세종시를 포함한 전국 주요도시 중에 오피스텔 매매가가 상승한 지역은 서울뿐이었다. 서울은 오피스텔 매매가가 전달 대비 23만2000원 상승했다.

오피스텔 매매가가 가장 많이 내린 곳은 울산으로 한달 새 43만3000원 하락했다. 이어 ▲인천 27만2000원 ▲부산 13만2000원 ▲대전 5만5000원 순으로 하락했다.

지난달 전국 오피스텔 월평균 임대료는 지난달과 같은 64만7000원을 기록했다. 평균 전세가격은 1억4112만8000원으로 전달 대비 6만9000원 상승했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전국 오피스텔 가격이 상승했으나 서울을 제외한 지역은 대부분 하락해 시장 분위기가 위축된 상태"라며 "매수자 우위시장을 유지하며 양극화 현상이 지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1.04상승 9.3415:33 09/24
  • 코스닥 : 641.85하락 3.1615:33 09/24
  • 원달러 : 1195.70상승 1.715:33 09/24
  • 두바이유 : 64.77상승 0.4915:33 09/24
  • 금 : 63.59하락 0.6915:33 09/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