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웨이브야 "유튜브 음원 저작권 때문에 수익 창출 어려워"

 
 
기사공유
유튜브 구독자 수 350만 명을 보유한 친자매 댄서팀 웨이브야(waveya)의 화보와 인터뷰가 공개됐다.
©레인보우 미디어

총 세 가지 콘셉트로 진행된 촬영에서 웨이브야는 매니시한 무드부터 특유의 섹시하고 강렬한 비주얼까지 다양한 매력을 보여줬다.

촬영이 끝나고 진행된 인터뷰에서 웨이브야 탄생 계기에 대해 웨이브야 멤버 언니 아리는 “제가 4~5살 때부터 춤을 췄어요. 자연스럽게 어릴 때부터 동생인 미유에게 알려주고 같이 합을 맞춰서 춰 보기도 했어요. 그러다 저희 자매가 춤추는 걸 다른 사람들에게 보여주면 어떨까? 라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그렇게 시작하게 됐어요. 어릴 때부터 춤은 저희 자매에게는 놀이였거든요”라며 친자매 댄서팀의 탄생 계기에 대해 설명했다.

춤을 배워본 경험이 전혀 없다는 웨이브야는 어릴 적부터 TV나 영상을 보고 따라하는 게 전부라고 전했다. 자신 있는 춤에 대해서는 동생 미유는 “춤을 보면 정말 빠르게 외워요. 안무 동작이 빠르게 지나가면 금방 지나쳐서 캐치하기가 어려운데 언니는 디테일한 안무까지 잘 파악해요. 이런 부분은 타고난 것 같아요. 저는 선을 살리는 춤을 잘 춘다면 언니는 그루브 강한 안무를 잘 춰서 놓칠 수 있는 리듬감을 잘 파악하고 표현하는 것 같아요”라고 전했다.

커버 곡 선정에 기준에 대해서는 “최근 들어서 팬분들의 의견을 많이 반영하고 있어요. 댓글로 추천해주시면 저희가 원곡 뮤직비디오를 보고선 할지 말지 의견 조율을 하죠. 앞으로도 팬분들과 꾸준히 소통할 예정이에요”라고 답했다.

현재 350만 명의 구독자 수를 보유하고 있는 웨이브야는 구독자 수가 늘어난 때에 대해 “저희는 일주일에 적어도 한 개 이상씩은 꼭 업로드하고 있어요. 그러다 조회 수가 많아지게 된 영상은 ‘강남스타일’을 기점으로 관심 가져주시는 분이 많아졌어요. 1억 뷰를 달성하고 해외 분들이 웨이브야를 궁금해하고 봐주기 시작했던 것 같아요”라고 말했다.

최근 조회 수가 높았던 콘텐츠에 대해 묻자 “러시아 아이돌 ‘세레브로(Serebro)’의 ‘Mi Mi Mi’라는 노래를 커버한 적이 있어요. 실제 가수의 뮤직비디오보다 조회 수가 많이 나와서 세레브로 소속사 측에서 연락이 왔어요. 함께 촬영하자는 제의를 했었는데 결론적으로 함께 촬영할 순 없었지만 신기한 경험이었죠”라고 전했다.

어려웠던 콘텐츠에 대한 물음에는 “체력적으로 힘들었던 춤은 최근에 했던 ‘레벨업’ 곡이요. 추고 나니까 1.5kg이 빠지더라고요. 댓글을 보니까 어떤 분은 6kg이 빠졌데요(웃음). 전신을 사용하다 보니 정말 힘들었어요”라고 답했다.
©레인보우 미디어

한편 수익에 대한 물음에는 “유튜브는 음원 저작권이 있기 때문에 수익 창출은 어려워요. 그래서 저희도 몇 년간은 어려웠는데 요즘에서야 광고 촬영 등의 섭외가 들어오고 있어서 예전보다는 훨씬 낫죠”라고 말했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49.20상승 17.1218:03 09/11
  • 코스닥 : 630.37상승 7.1218:03 09/11
  • 원달러 : 1191.00하락 2.318:03 09/11
  • 두바이유 : 60.22하락 0.1618:03 09/11
  • 금 : 60.89상승 0.7718:03 09/1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