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산층 임대주택 등장… '전세 2.5억·월세 60만' 입주 조건은

 
 
기사공유
10일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이헌욱 경기도시공사 사장이 국내 최초로 분양을 임대로 대체한 새로운 중산층 임대주택 시범모델을 광교신도시에 선보인다는 내용의 ‘경기도형 중산층 임대주택 시범사업 모델’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경기도시공사
경기도와 경기도시공사가 국내 첫 '중산층 임대주택' 시범모델을 광교에 선보인다고 밝혀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11일 경기도시공사에 따르면 공사는 광교신도시 내 옛 법원과 검찰청 부지인 A17블록을 활용해 전용면적 60~85㎡의 중산층 임대주택 549세대를 공급한다.

중산층 임대주택은 공공임대주택과 달리 무주택자면 누구나 소득과 자산에 관계없이 입주할 수 있다. 공사는 주변 시세 85~95% 수준의 보증금과 월세를 내면 누구나 광교의 우수한 주거환경에서 20년 이상 안정적으로 살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공사는 사업 부지와 가까운 호반베르디움과 아이파크 등의 전세 시세를 기준으로 임대주택 보증금과 월세를 각각 2억5000만원, 67만원으로 예측했다. 청년, 신혼부부, 고령자에게 공급되는 전체 물량 20%인 특별공급의 경우 보증금 2억2400만원, 월세 60만원으로 예측했다.

공사는 보증금을 올려 받는 대신 월세를 낮추는 등 다양한 임대 조건을 제시하고, 입주자가 선택할 수 있게 할 방침이다. 임대료 상승률은 연간 2% 이내로 제한한다.

임대주택은 내년 10월 착공, 2023년 3월 준공 예정이다. 공사는 20년 임대 기간이 끝난 뒤 공사가 설립할 임대리츠에 주택을 매각하고, 추가로 20년 임대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분양으로 전환하지 않고 임대 방침을 지속하겠다고 강조했다.

공사는 그동안 임대주택이 저소득층 등 주거취약계층 위주로 공급된 기존 방식에서 벗어나 중산층이 관심을 가질 상품을 출시해 주택시장 패러다임을 변화시킨다는 전략이다.

이헌욱 경기도시공사 사장은 "과도한 대출로 인한 주택가격 상승과 가계부채 증가 등 분양주택시장의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분양주택 부지를 임대주택으로 활용하기로 했다"며 "로또 분양이나 투기 조장 등 폐단을 없애 집 걱정, 빚 걱정 없는 경기도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사장은 "임대는 분양주택과 달리 부동산 경기와 무관하게 지속해서 발주할 수 있어 건설경기 활성화에 도움이 되고 소비자에게 선택권을 주는 장점이 있다"며 "단순한 임대에서 벗어나 고품질 주거서비스로 패러다임을 전환하겠다"고 말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0.69하락 1.4918:02 11/18
  • 코스닥 : 669.34상승 0.8318:02 11/18
  • 원달러 : 1164.50하락 2.118:02 11/18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8:02 11/18
  • 금 : 61.93하락 0.5418:02 11/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