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이후 입주 서울 아파트 분양권, 웃돈만 ‘3억원’

 
 
기사공유
/사진=경제만랩
이달 말 입주하는 서울 아파트 단지들의 분양권 가격이 평균 3억원 가까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부동산 큐레이션 서비스 업체 경제만랩이 국토교통부 실거래가와 각 아파트 입주자모집공고를 분석한 결과 오는 30일 입주를 시작하는 서울 아파트 3개 단지의 분양권은 전용 84㎡ 기준 평균 9억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기존 평균 분양가 대비 평균 3억원 오른 것이다. 단지별로 보면 서울 강동구 고덕동 '고덕 그라시움' 전용 84㎡ 분양권은 지난 7월 12억380만원에 거래돼 분양가 8억원 대비 약 4억원 올랐다.

성북구 장위동에 들어서는 '래미안 장위퍼스트하이' 전용면적 84㎡도 분양당시 5억4000만원선이었지만 지난 7월에는 8억원에 거래됐다.

강북구 미아동에 위치한 '꿈의숲 효성해링턴 플레이스' 전용면적 84㎡ 역시 5억2000만원대에 분양됐지만 지난 7월 7억1000만원에 분양권 전매가 이뤄졌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분양가상한제으로 집중 타격을 맞은 강남 재건축 일부 단지들은 매수세가 위축되고 있지만 신축 아파트나 분양권의 경우 새 아파트 공급 부족이라는 예상으로 가격 상승이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서울 아파트 분양권 전매 거래량도 늘어나는 추세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올해 1월 서울 아파트 분양권 전매 거래량은 114건 수준이었지만 지난 7월에는 274건으로 늘었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0.69하락 1.4918:02 11/18
  • 코스닥 : 669.34상승 0.8318:02 11/18
  • 원달러 : 1164.50하락 2.118:02 11/18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8:02 11/18
  • 금 : 61.93하락 0.5418:02 11/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