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유기동물 하루 331마리꼴' 발생… "가족이라면 지켜주세요"

 
 
기사공유
/사진=한아름 기자
매년 추석·설 등 명절 연휴마다 유기동물이 집중적으로 발생함에 따라 동물복지단체가 유기동물 발생 예방을 독려하고 있다.
 
동물복지문제연구소 어웨어는 한국도로공사와 함께 이번 추석 연휴동안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유기동물 발생 예방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11일 밝혔다. 어웨어는 이날부터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 24곳에 동물 유기가 불법행위라는 사실을 알리는 포스터를 부착하고, 반려동물에 대한 책임의식을 강조하는 홍보물을 배포한다.

포스터에는 “동물은 쓰다 버리는 물건이 아닙니다. 가족이라면 끝까지 책임져 주세요”라는 문구가 들어갔다.

이 단체가 추석 연휴에 이런 캠페인에 나선 이유는 매년 추석·설 등 명절 연휴와 여름 휴가철 등에 유기동물이 집중적으로 발생하고 있기 때문이다.

농림축산검역본부의 2018년 반려동물 보호 및 복지관리 실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유기·유실된 반려동물의 수는 12만1077마리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하루에 331마리의 개·고양이가 버려지거나 주인을 잃어버린다는 것이다.

유기·유실된 동물 중에는 개(75.8%)가 압도적으로 많았다. 뒤를 이어 고양이(23.2%)와 기타 다른 동물(1.0%)도 주인에게 버림을 받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유기·유실된 구조된 동물 중 원래 주인에게 돌아가는 경우는 13.0%에 그쳤고, 27.6%는 다른 사람에게 분양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나머지는 자연사(23.9%)하거나 안락사(20.2%)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형주 어웨어 대표는 “반려동물의 숫자가 급증하고 있지만 아직 동물을 생명으로 존중하고 반려동물에 책임을 다하는 사회적 인식은 깊게 뿌리내리지 못한 상황”이라면서 “동물 유기를 적극적으로 규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아름 arhan@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기자. 제약·바이오·병원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5.12상승 6.4714:20 12/10
  • 코스닥 : 624.73하락 3.1314:20 12/10
  • 원달러 : 1193.40상승 3.514:20 12/10
  • 두바이유 : 64.25하락 0.1414:20 12/10
  • 금 : 63.74상승 0.7214:20 12/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