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병태 쌍용차 대표, 추석 앞두고 생산현장 방문

 
 
기사공유
/사진=쌍용자동차
쌍용자동차는 예병태 대표이사가 추석을 앞두고 생산 현장을 방문해 노고를 격려하는 등 열린 경영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예 대표는 지난 10일 쌍용차 평택공장 조립라인을 방문해 근무 중인 직원들과 일일이 인사를 나누며 직원들을 격려하고 회사의 생존을 위한 정상화 방안에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특히 국내 자동차 산업이 노사 갈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10년 연속 무분규 타결이라는 결과를 만들어준 것에 대해 감사의 뜻을 전했다. 또 회사의 생존과 고용안정을 위해 생존 경영에 모든 역량을 기울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예 대표는 “국내외 자동차 시장이 침체를 겪고 있는 상황에서 회사의 위기극복에 뜻을 모아 준 직원들에게 감사하다”며 “노사 간 충분한 공감과 대화를 통해 마련되는 내부의 선제적인 자구노력은 회사의 지속적인 성장 기반을 공고히 하는 원동력이자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2.33상승 0.1118:01 09/17
  • 코스닥 : 644.28상승 5.6918:01 09/17
  • 원달러 : 1190.70상승 7.618:01 09/17
  • 두바이유 : 69.02상승 8.818:01 09/17
  • 금 : 63.88상승 5.5218:01 09/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