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SS 뉴욕패션위크] 롱샴, 우아함 극대화… 켄달 제너·케이트 모스·줄리안 무어 등 참석

 
 
기사공유
프랑스 럭셔리 브랜드 ‘롱샴(LONGCHAMP)’이 패션의 중심 뉴욕에서 극찬 속에 2020 봄/여름 컬렉션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전했다.
왼쪽부터 : 줄리안 무어/ 켄달 제너/ 케이트 모스©롱샴(LONGCHAMP)
이번 컬렉션 프론트 로우엔 켄달 제너, 케이트 모스, 줄리안 무어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롱샴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인 소피 델라폰테인(Sophie Delafontaine)은 이번이 3번째 컬렉션으로, 세련된 여성들의 데이&나잇 룩을 우아한 실루엣으로 제안했다.

이번 컬렉션의 키 룩은 1970년대와 1990년대의 서로 다른 두 시대의 감성을 믹스해 이전에는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스타일을 창조해냈다.
©롱샴(LONGCHAMP)

나일론 크롭탑은 플라워 자수로 장식된 시스루 스타일의 스커트와 매치하였고, 박시한 느낌의 가죽 자켓은 투피스 셋업과 함께 매칭했다. 보다 짧아진 바지와 길게 흐르는 스커트 라인은 스포티한 감성과 보헤미안 정신 그 사이에서 관능적이면서도 여성스러운 분위기로 컬렉션을 물들이고 있다.

옥색에서부터 살구색, 그리고 청록색에 이르는 색상 팔레트는 마치 햇빛에 바래진 것 같은 컬러감을 보여주고 있다. 컬러 그라데이션이 돋보이는 실크 소재의 가벼운 플리츠 드레스, 허리선의 스모크 주름과 프릴 장식이 달린 스커트는 부드러우면서도 스포티한 느낌을 준다.

태양의 움직임에 대한 아이디어를 한층 더 강조하기 위해서 70년대의 몽환적인 스타일에서 영감을 받은 태양의 모티프를 여러 스타일에 선보였다. 블랙&화이트는 물론이고 다양한 컬러감의 스트라이프를 통해 컬렉션에 생기와 그래픽적인 엣지를 불어넣었다. 또한 모든 룩에서 로조(Roseau) (롱샴 로조(Roseau) 백의 대나무 장식) 장식의 얇은 가죽 벨트로 포인트를 주고 있다.
©롱샴(LONGCHAMP)

오랫동안 사랑을 받으며 롱샴의 베스트셀러 백으로 자리매김한 로조백은 이번 컬렉션을 통해 날렵한 탑핸들의 토트백과 버킷백으로 재해석되었다. 여러 컬러를 블록 형태로 표현한 패턴부터 태닝 가죽까지 다양한 사이즈와 디자인으로 선보이며 이전보다 폭 넓은 선택권을 제공한다.

로조는 롱샴의 아이코닉한 르 플리아쥬(Le Pliage)와 함께 나노 버전과 미니 버전으로도 선보인다. 편안함은 물론 스타일까지 갖춘 로조백은 글레디에이터 샌들과 무릎까지 오는 니트 삭스 슈즈와 완벽하게 한 쌍을 이루며 70년대와 90년대를 넘나드는 이번 컬렉션을 더욱 돋보이게 한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0.73상승 8.415:30 09/18
  • 코스닥 : 645.12상승 0.8415:30 09/18
  • 원달러 : 1191.30상승 0.615:30 09/18
  • 두바이유 : 64.55하락 4.4715:30 09/18
  • 금 : 67.53상승 3.6515:30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