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기업 신용등급 강등 가능성 높아"… 무디스의 경고

 
 
기사공유
/사진=뉴시스

국제신용평가사인 무디스가 향후 1년 동안 한국 기업의 신용등급을 내리는 건수가 올리는 건수보다 많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한일 무역갈등 여파가 기업 실적에는 큰 영향이 없을 것으로 내다봤다.

10일 무디스에 따르면 신용등급 평가 대상인 한국 내 27개 비금융 기업의 올 상반기 영업실적 대부분이 신용등급에 부정적인 것으로 예측했다. 무디스가 평가하는 27개 국내 기업 중 19개사의 영업실적이 신용등급에 부정적이라는 것이다. 나머지 5개사의 실적은 등급 평가에 긍정적이고 3개사는 중립적이라고 덧붙였다. 

이는 수출 부진에 따른 실적 악화가 기업 신용도에 부정적 영향을 준다는 신호로 보인다. 

또 무디스는 메모리반도체, 정유 및 석유화학 기업이 생산하는 제품에 대한 수요가 부진에 빠지면서 실적이 타격을 입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철강 산업도 수요 둔화와 원자재 가격 인상으로 업황이 나빠질 것이라고 봤다. 다만 기업이 자산 매각이나 설비투자 축소에 나서면 신용도에 긍정적 영향을 줄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미중 무역갈등 때문에 수출 기업의 실적이 나빠질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무디스 관계자는 “원자재 및 부품의 대중 수출 규모가 큰 전자 및 화학 업종에서 실적 부진이 두드러지게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일 무역갈등은 기업 실적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일 갈등이 아직까지는 기업 매출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는 것으로 보기 어렵고 행정 절차가 지연된 수준이라는 것이다.
 

류은혁 ehryu@mt.co.kr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2.45하락 18.4718:01 11/13
  • 코스닥 : 661.85하락 3.2918:01 11/13
  • 원달러 : 1167.80상승 718:01 11/13
  • 두바이유 : 62.06하락 0.1218:01 11/13
  • 금 : 62.16상승 1.0118:01 11/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