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혼남녀 3명 중 1명 "추석에 고향 안가… 바캉스 떠날 계획"

 
 
기사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추석 연휴에 부모님을 찾아 뵙는 것보다 바캉스를 떠나는 미혼남녀가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결혼정보회사 듀오가 지난달 19일부터 9월2일까지 미혼남녀 총 416명(남 204명, 여 212명)을 대상으로 ‘추석 바캉스’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67.1%는 "이번 추석 연휴에 귀향하지 않을 예정이다"고 답했다. 


귀향하지 않겠다는 이유에 대해 미혼남녀들은 '추석 바캉스를 떠날 의향이 있다'(75.6%)고 답했다. 가장 선호하는 추석 바캉스 유형은 '호캉스'(42.8%)로 나타났다. '국내 관광지 여행'(22.4%), '해외여행'(17.3%)이 뒤를 이었다.


추석 바캉스 외에 '나만의 시간을 갖고 쉬고 싶다’(32.7%)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그 외 '명절 잔소리를 듣지 않아도 돼서'(19.4%), '소중한 사람과 함께 시간을 보내고 싶어서'(15.6%), '여름휴가를 못 다녀와서'(12.8%)라는 의견이 있었다.

이에 네티즌들은 "우리 남편도 연애할 때는 같이 여행다니더니 결혼하니까 시댁가자 하더라", "각자의 방식으로 행복한 추석 연휴를 보내는 풍속이 확산돼야 한다" 등 반응을 보였다.

 

한아름 arhan@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기자. 제약·바이오·병원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1.04상승 9.3415:33 09/24
  • 코스닥 : 641.85하락 3.1615:33 09/24
  • 원달러 : 1195.70상승 1.715:33 09/24
  • 두바이유 : 64.77상승 0.4915:33 09/24
  • 금 : 63.59하락 0.6915:33 09/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