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빙, 국산 재료 쓴 '메론설빙' 인기상승 … 국내산 국산농가와 함께

 
 
기사공유
코리안 디저트 카페 설빙이 2015년 메론설빙을 첫 선보인 이래 현재까지의 누적 판매량(배달 포함)이 750만 개를 돌파했다. 단일 메뉴로 5년 동안 1100억 원 이상의 매출을 올린 것이다.

메론설빙은 2017년 150만 개, 2018년 160만 개의 판매를 기록한 데 이어 올해는 이미 지난해 판매량을 뛰어 넘어 역대 최다 판매가 예상된다. 메론설빙은 이번 달까지 지속 판매돼 올해 9월까지 누적 판매량은 무난히 800만 개를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인기는 설빙의 '고집'이 한 몫 했다. 설빙은 100% 우리 땅에서 자란 머스크멜론만 사용하고 있다. 코리안 디저트 카페라는 이름에 걸맞게 국산 농가의 생산성 증대와 소득 증대에 기여하고 있는 것이다. 


멜론 산지로 잘 알려진 곡성과 프랜차이즈 업체 중 유일하게 거래 중일 뿐만 아니라, 곡성농협 전체 수확량 중 11% 가량을 공급받아 농가의 안정적인 수입원 역할을 하고 있다.

더불어 설빙은 빙수 하나 당 멜론 반 통이 들어가는 만큼 국내산 꿀 멜론을 까다롭게 선별해 빙수를 만든다. 멜론 자체의 향긋함과 부드럽고 달달한 식감을 위해 출시부터 지금까지 국산 멜론을 고집하고 있다.

프랜차이즈 디저트카페 창업 브랜드인 설빙 관계자는 "메론설빙의 인기는 당도 높고 품질 좋은 멜론을 선별해 제공하려는 노력을 소비자들이 알아주신 결과"라며 "앞으로도 국산 농가로부터의 공급 규모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농가와 함께 성장하는 설빙의 모습을 보여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6월 설빙은 100% 국산 멜론을 빙수 그릇으로 활용하고 다양한 토핑을 얹은 뒤 과육을 뚜껑으로 덮은 메론설빙 3종(리얼통통메론설빙, 딸기치즈메론설빙, 요거통통메론설빙)을 재출시해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한편, 설빙은 오는 9월20일(금) 서울 테헤란로 본사에서 성공창업 설명회를 진행한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7.94하락 4.8918:03 10/17
  • 코스닥 : 649.29하락 2.6718:03 10/17
  • 원달러 : 1187.00하락 0.818:03 10/17
  • 두바이유 : 59.42상승 0.6818:03 10/17
  • 금 : 58.80하락 0.6218:03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