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기록원, 문 대통령 분노에 ‘전용기록관’ 설치 전면 재검토

 
 
기사공유
세종시 어진동 대통령 기록관. /사진=뉴시스
행정안전부 산하 국가기록원이 추진하는 대통령기록관 설립 계획이 백지화될 전망이다.

국가기록원은 11일 "문재인 대통령께서는 개별기록관 건립을 원치 않는다는 뜻을 밝혔다"며 "그 뜻을 존중해 개별 대통령기록관 설치를 전면 재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10일 박완수 자유한국당 의원은 행정안전부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공개해 "국가기록원이 전체 건립비 172억원을 투입해 개별기록관 구축을 준비하고 있으며 설립시기가 문 대통령 퇴임 시기인 2022년 5월과 맞물린다"고 지적했다.

이에 행안부는 "세종시에 운영되는 통합 기록관은 서고 사용률이 83.7%에 달해 보존시설 확충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해명에 나섰다.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은 오전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께서는 개별기록관 건립을 지시하지 않았으며 그 배경 이해하지만 왜 우리 정부서 시작하는지 모르겠다'며 불같이 화를 냈다"고 전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국가기록원의 필요에 따라 추진한 것으로 국가기록원이 판단할 사안'이라고 말했다. 다만 대통령이 원해서 건립하는 것은 아니라는 점을 강조했다. 개별 기록관을 신축하는 것이 기존 통합기록관을 증축하는 것보다 적은 예산이 들고 전직 대통령의 열람권 보장, 기록물 관리의 신뢰성 회복, 기록물의 활용 측면에서도 유익하다는 입장이다.

국가기록원 측은 "이번 정부 들어 학계와 전문가 집단으로부터 수렴한 의견을 바탕으로 대통령기록 관리체계 개편을 모색해왔다"며 "세종의 대통령기록관의 서고가 90% 가까이 차면서 개별 기록관과의 통합-개별체제로 전환을 추진했다"고 설명했다.

나아가 "그 과정에서 국민이 공감할 수 있는 충분한 공론화 과정을 거치지 못한 결과 불필요한 오해와 논란을 일으켰다"며 "앞으로 더 폭넓은 공론화 과정을 통해 전면적인 대통령기록 관리체계 개편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한아름 arhan@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기자. 제약·바이오·병원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5.19하락 6.9914:43 11/18
  • 코스닥 : 668.60상승 0.0914:43 11/18
  • 원달러 : 1163.10하락 3.514:43 11/18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4:43 11/18
  • 금 : 61.93하락 0.5414:43 11/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