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첫날 광주서 화재 참사… 원인은 전동킥보드?

 
 
기사공유
추석연휴 첫날 광주에서 화재가 일어나 6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추석 연휴 첫날 새벽시간대에 전남 광주의 한 아파트에서 불이 나 50대 부부가 숨지는 등 6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12일 광주 광산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20분쯤 광주 광산구 송정동의 한 아파트 5층에서 불이 나 소방관 130여 명과 장비 46대를 투입해 21분 만에 진화했다.

이 불로 주인 A(54)씨와 부인 B(51·여)씨가 숨지고 집 안에 있던 A씨 자녀와 친구, 이웃 등 4명이 대피 도중 경상을 입고 병원으로 후송됐다.

또 같은 아파트에 사는 주민 60여 명이 긴급 대피했으며 이 중 연기를 들이마신 15명은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소방당국은 화재 당시 집 안에 A씨 부부와 자녀 2명, 아들의 친구 1명이 잠을 자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현관과 맞닿은 거실 부근에서 불이 처음 시작된 것으로 본다. 특히 전동킥보드를 이용한 뒤 거실 쪽에 세워놓고 잠이 들었다는 가족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과 경위를 조사 중이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0.73상승 8.415:30 09/18
  • 코스닥 : 645.12상승 0.8415:30 09/18
  • 원달러 : 1191.30상승 0.615:30 09/18
  • 두바이유 : 64.55하락 4.4715:30 09/18
  • 금 : 67.53상승 3.6515:30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